겨드랑이, 발에서 유독 '악취' 나는 이유

입력 2023.03.29 07:30

겨드랑이를 손으로 만지는 모습
겨드랑이에는 악취를 유발하는 땀샘인 아포크린샘이 많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날이 따뜻해지면서 땀 냄새가 심한 사람들의 걱정이 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악취가 심한 겨드랑이, 발의 위생 관리에 집중하게 된다. 실제 살짝만 맡아도 불쾌해지는 시큼한 땀 냄새는 유독 겨드랑이, 발에서 나는 경우가 많다. 이유가 뭘까?

겨드랑이에는 아포크린샘이라는 땀샘이 많이 분포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의 대표적인 땀샘으로 에크린샘과 아포크린샘이 있는데, 에크린샘에서 나오는 땀은 무균 무취다. 반면, 아포크린샘에서 나온 땀은 모낭으로 흘러들어간다. 이 땀은 원래 약간의 지방 성분이 있는데, 모낭과 연결된 피지선에서 나온 지방 성분까지 더해져 끈적하게 변한다. 지방 성분을 양분으로 먹고 사는 박테리아는 아포크린샘에서 나온 땀을 분해해 암모니아라는 물질을 만들고, 암모니아가 악취를 유발한다. 겨드랑이 악취가 심하면 냄새를 제거하는 데오드란트를 쓰는 게 도움이 된다. 영구적인 효과를 보려면 전자기파로 땀샘을 태워 없애는 시술을 고려할 수 있다.

발에서 고약한 냄새가 많이 나는 이유는 습기가 잘 차고, 세균이 쉽게 번식할 수밖에 없는 발의 특성 때문이다. 발의 땀은 양말·신발 등에 의해 바로 증발되지 못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데, 세균이 불어난 발의 각질을 갉아먹으면서 이소발레릭산 등 악취를 풍기는 화학물질을 생성한다. 일부 산소를 싫어하는 마이크로코쿠스 등 혐기성 세균이 발의 각질을 갉아먹을 때 생성되는 화학물질도 악취를 유발한다. 이 혐기성 세균은 발에 펀치로 찍은 것 같은 얕은 구멍을 여럿 만들어 소와각질융해증이라는 질환을 유발하기도 하며, 냄새도 훨씬 심하다. 발 냄새를 예방하려면 발에 땀이 많이 차지 않도록 되도록 자주 씻고 완전히 말려야 한다. 빨래 후 완벽히 건조되지 않은 양말을 신지 말고, 발에 땀이 많은 사람은 면 양말을 여러 켤레 챙겨 자주 갈아 신어야 한다. 살이 찐 사람은 발가락 사이 공간이 좁아 통풍이 잘 안돼 더 주의한다. 마늘, 카레, 술 등 향이 많이 나는 음식은 땀 냄새를 전반적으로 악화할 수 있어 피하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