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비만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질환’이다?

입력 2022.09.24 08:00

쿠싱병
얼굴과 배에 살이 찌는데 팔다리가 상대적으로 빈약하다면 한 번쯤 쿠싱병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살이 찌면 보통 다이어트부터 결심한다. 그러나 신체 이상 탓에 비만이 된 경우엔 다이어트가 능사가 아니다. 원인 질환을 찾아 치료하는 게 우선이어서다. 대표적인 게 바로 ‘쿠싱병’이다.

◇비만과 겉보기 증상 비슷한 ‘쿠싱병’ 
쿠싱병은 신체의 주요 호르몬을 분비하는 뇌하수체의 ‘전엽’ 부위에 종양이 생기는 병이다. 종양 탓에 ‘부신피질호르몬(ACTH)’이 과다분비될 때 진단된다. 쿠싱병이 생기면 스트레스호르몬인 코르티솔이 지나치게 분비돼 ▲비만 ▲당뇨병 ▲고혈압 ▲저칼륨혈증 ▲골다공증 ▲우울증 ▲신장결석 ▲불임 등 다양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국내에선 인구 100만 명당 0.84명꼴로 발생하는 희귀질환이다. 남성보다 여성에서 발병률이 약 3배 정도 높다.

쿠싱병이 생기면 얼굴 모양이 달덩이처럼 둥글게 변하고, 체중이 늘며, 복부비만이 생긴다. 목 뒤에 지방 덩어리가 차올라 들소의 목덜미처럼 변하는 ‘버팔로 험프(Buffalo’s hump)’가 생기기도 한다 얼굴과 배엔 살이 찌는데, 팔다리는 상대적으로 빈약한 게 특징이다. 각종 내분비계 질환이 합병증으로 생기기도 하며, 생리주기가 불규칙해지거나 체모가 늘고, 여드름이 나는 사람도 있다. 어린이는 키 성장 속도보다 체중 증가세가 눈에 띄게 가팔라지는 경향이 있다.

◇종양 제거해야…치료 안 한 환자 절반이 5년 내 사망
쿠싱병은 각종 내분비계 질환을 유발하기 때문에, 치료하지 않고 내버려두면 환자의 약 50%가 5년 내로 사망한다. 그러나 겉보기엔 비만과 증상이 비슷하다 보니, 환자 대부분이 치료 시기를 놓친다. 쿠싱병이 생긴 후 병을 알아채고 치료를 시작하기까지 평균 5년이 소요된다고 알려졌다.

쿠싱병은 뇌하수체 분비 기관에 종양이 생긴 게 원인이므로, 종양을 제거하는 것이 치료의 첫걸음이다. 수술할 수 없거나, 종양을 완전히 제거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약물치료나 방사선 치료로 종양 크기를 줄인다. 비만 환자 중 얼굴 모양이 변했거나,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등이 한꺼번에 발생한 경우엔 한 번쯤 쿠싱병을 의심해 봐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