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질문' 해보면 치매 전단계·우울증 예측 가능

입력 2021.08.18 16:05

물음표
‘올해가 몇 년도인가요?’라는 질문에 바르게 대답하지 못한 사람들 중에 경도인지장애나 우울증의 비율이 높았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노인에게 질문 하나로 치매 전단계인 경도인지장애와 우울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어르신진료센터 원장원 교수와 배한희 전공의가 70~84세의 지역사회 거주 노인 2668명을 대상으로 고령층의 경도인지장애와 우울증 확률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해당 연구에서 눈 여겨볼만한 점은 ‘올해가 몇 년도인가요?’라는 질문에 바르게 대답하지 못한 비율은 전체 대상자의 8.6%였으며, 이 중 약 67%가 경도인지장애나 우울증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다. (경도인지장애 45.7%, 우울증 40%)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는 “경도인지장애는 치매의 전단계로 알려져 있으며, 우울증 또한 치매의 주요한 위험요인으로서 이를 조기에 발견해 진행정도를 늦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인지기능 혹은 우울증 단계를 평가하는 다양한 설문방법은 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올해 년도를 물어보는 간단한 질문 하나로도 치매 전 단계나 우울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7월호에 게재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