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격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 우울증 위험 높아"

입력 2022.10.19 13:44

부모에게 혼나고 있는 아이
엄격한 부모 밑에 자란 아이는 우울증이 발생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엄격한 규율을 따르게 하거나 체벌을 많이 하는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는 우울증이 생기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벨기에 루뱅대 연구팀은 12~16세 청소년 4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중 21명은 자신의 뜻을 존중하고 지지해주는 부모 밑에서 자랐고, 나머지 23명은 엄격하고 체벌도 하는 부모 밑에서 자랐다.

연구팀이 아이들의 유전자 DNA를 분석한 결과, 엄격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에게서만 DNA 메틸화 반응이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DNA 메틸화 반응이란 DNA 염기에 메틸기가 붙어 후천적으로 변형되는 현상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메틸화 반응이 잘 일어나는데, 이것이 우울증 발생률을 높인다고 알려졌다. 이 외에도 연구진은 엄격한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들에게서 임상적인 우울증 신호(무기력감, 불안 등)가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DNA는 태어날 때 정해지지만, DNA에 붙는 메틸기 변화는 외부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저자인 에블리앙 반 아셰 박사는 "어린 시절부터 부모로 받은 스트레스는 DNA 메틸화 반응을 만들어 이후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며 "아이가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자율성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5~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제35회 유럽신경정신약물학회(ECNP)에서 발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