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치료 프로페시아 제조사, 극단적 선택 부작용 가능성 숨겨

입력 2021.02.04 09:56

탈모인 머리
탈모치료제 프로페시아가 우울증을 유발해 극단적 선택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논란이 발생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탈모치료제로 잘 알려진 프로페시아의 제조사 미국 머크사가 우울증을 유발해 극단적 선택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부작용을 알면서도 숨긴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 통신은 3일(현지시간) 프로페시아의 부작용과 관련해 뉴욕 브루클린연방법원에 제기된 소송 관련 자료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최근 의학계에선 프로페시아의 원료인 피나스테리드를 복용할 경우 극단적 선택 및 우울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됐다.

이에 따라 유럽과 캐나다의 보건 당국은 피나스테리드를 이용한 탈모치료제에 '극단적 선택에 대한 충동을 부를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 문구를 삽입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미 식품의약국(FDA)은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경고 문구를 의무화하지 않은 상태다.

로이터가 입수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프로페시아 제조사인 머크사는 최소 2009년부터 약 복용 후 심각한 우울증을 앓았다는 보고를 200건 이상 접수했다.

그러나 머크사는 심각한 우울증과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보고 사례가 너무 적고 구체적이지 않다는 이유를 들어 후속 조처를 하지 않았다.

특히 머크사는 프로페시아의 부작용과 관련한 경고 문구에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내용을 추가하지 않도록 FDA를 설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FDA는 2011년 프로페시아나 복제약을 먹은 뒤 100명 이상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보고를 접수했지만, '극단적 선택을 한 비율이 자연발생적인 비율보다 적다'는 머크사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비자 보호단체들은 머크사가 매출을 높이기 위해 부작용에 대한 경고를 숨겼다고 비판하고 있다.

다만 머크사는 성명을 통해 "프로페시아와 극단적 선택의 상관관계에 대한 과학적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