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유독 '탈모'를 부끄러워하는 이유… 모발 특성 탓이라고?

입력 2020.11.06 15:40

 
한국에서 유독 '탈모'를 부끄러워하는 이유… 모발 특성 탓이라고?

우리나라에선 유독 서양에 비해 탈모를 숨기고 싶은 질환으로 인식하는 사람이 많다. 서양에서는 탈모가 개성으로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많은데, 국내에서는 드러내기 창피한 질환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은 이유는 무엇일까.

또한 서양인과 한국인의 탈모 유형에 차이점이 있는 걸까? 부산맥스웰피부과의원 김택훈 원장은 "동양과 서양인은 모발 특성부터 다르다"며 "동양인은 모발 밀도가 낮고, 성장 속도도 느리기 때문에 적은 양이 빠져도 티가 잘 난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남성 건강의 모든 것'. 이번 영상에서는 다년간 국내 탈모 환자들을 진료해 온 김 원장이 탈모에 관한 환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