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성관계'가 도움 되는 환자들

입력 2020.09.23 14:15

성관계하는 남성과 여성의 얼굴 사진
심장마비를 겪은 사람이 성관계를 꾸준히 하면 사망률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격렬한 운동은 심장에 무리를 준다. 심장질환을 앓는 사람이 성관계 갖기를 주저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심장마비를 겪은 후 꾸준히 성관계하면 사망할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1992~1993년에 심장마비를 겪은 남성 495명의 성생활과 생존 여부의 관계를 연구하기 위해 22년간 추적 조사했다. 연구대상자의 47%는 심장마비 이후 성관계 빈도를 줄이거나 성관계를 중단했지만, 53%는 성생활 빈도를 유지하거나 늘렸다. 연구 결과, 심장마비 후 6개월 이내에 성관계의 빈도를 유지하거나 늘린 그룹은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사망할 위험이 35% 낮았다. 연구팀은 성관계를 지속해서 가지면 체력이 향상되고 배우자와의 관계가 좋아져 심리적으로 안정되는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를 진행한 야 리브 거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장마비를 겪은 사람은 성관계하면 더 오래 살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단, 남성만 대상으로 한 연구이기 때문에 여성의 경우엔 연구 결과가 해당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유럽예방심장학저널(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