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퀴한 ‘노인 냄새’ 왜 나는 걸까?

입력 2020.09.11 13:08

코 막고 있는 여성
나이 들면서 몸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노넨알데하이드’라는 물질 때문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 들면 몸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다. 흔히 ‘노인 냄새’라고 부르는데, 몸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면 자신감이 위축되고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보는 등 생활이 불편할 수 있다.

나이 들면서 몸에서 냄새가 나는 이유는 ‘노넨알데하이드’라는 물질 때문이다. 노넨알데하이드는 피지 속의 지방산이 산화되면서 생긴다. 젊을 땐 거의 생기지 않다가 40대 이후부터 서서히 만들어지고, 노년기가 되면 생성량이 더 많아진다. 만들어진 노넨알데하이드는 주로 털이 자라는 부위인 모공에 쌓여 부패하면서 퀴퀴한 냄새를 낸다. 더욱이 노인들은 몸의 대사가 활발하지 않고, 운동량도 적어 노넨알데하이드가 땀으로 배출되기도 어렵다. 이로 인해 모공에 노폐물이 더 많이 쌓이게 되고 냄새는 심해진다.

노넨알데하이드로 인한 냄새를 줄이려면, 신진대사가 활발하도록 물을 자주 마시고 운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 물을 많이 마시면 몸이 노폐물을 잘 배출시킬 수 있다. 하루에 물을 7잔 정도 마시면 좋다. 땀이 날 정도로 운동하는 것도 효과가 있다. 햇볕 아래서 걷기 등의 가벼운 운동도 괜찮다. 자외선에는 살균 효과가 있어 냄새를 더 효과적으로 없앤다. 집에서 윗몸일으키기를 하거나 실내 자전거 기구를 타도 된다.

자주 씻어 모공에 쌓인 노넨알데하이드를 줄이는 것도 방법이다. 하루나 이틀에 한 번씩 샤워하고, 특히 땀이 많이 나는 부위인 겨드랑이·사타구니·발 등을 신경 써 닦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