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 약 되는 음식 궁합 ⑪] 꽁치구이, 레몬 뿌리면 냄새 잡고 영양까지

꽁치가 놓여있다
꽁치구이에 레몬을 뿌려 먹으면 비린내를 잡고, 꽁치에 부족한 비타민C를 보충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꽁치는 단백질이 풍부한 생선으로 꼽힌다. 필수아미노산의 함유량이라고 할 수 있는 단백가가 만점에 가까운 96에 달한다. 비타민A·B군·D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특히 꽁치의 붉은 살에는 비타민B12와 철분이 많아 빈혈이 있는 사람에게 좋다.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해 혈관에 쌓인 기름을 배출하고, 염증으로부터 혈관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 꽁치에 있는 핵산은 항산화 기능을 해 노화와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

◇꽁치와 좋은 궁합 - 열무·무·레몬

꽁치를 먹을 때는 열무를 곁들이면 좋다. 꽁치와 마찬가지로 열무에도 칼슘이 풍부해 골다공증 예방과 뼈 건강 강화에 도움이 된다. 더불어 열무는 섬유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이라 산성을 띠는 꽁치와 함께 먹으면 중화 효과를 볼 수 있다. 꽁치찌개에 열무나 열무김치를 넣고 함께 끓여 먹으면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을 수 있다.

무와도 잘 어울린다. 무의 유황화합물이 꽁치의 비린내를 없애주고, 무에 풍부한 비타민C와 소화효소 성분이 고등어의 부족한 영양을 보완해준다. 따라서 꽁치조림을 할 때는 밑에 무를 깔아 조리하는 것이 좋다. 레몬도 마찬가지다. 비린내를 잡아 맛을 더 좋게 하고, 비타민C가 풍부해 꽁치의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하는 역할을 한다. 꽁치구이에는 레몬을 뿌려 먹어보자.

◇꽁치와 나쁜 궁합 - 명란젓

꽁치와 명란젓을 함께 먹는 것은 피해야겠다. 꽁치에는 디메틸아민이라는 물질이 있는데, 굽거나 삶아 조리하면 디메틸아민 함량이 더욱 증가한다. 명란젓에는 대개 젓갈의 붉은 색감을 내기 위해 발색제 성분인 아질산나트륨을 첨가하는데, 디메틸아민과 아질산나트륨이 더해지면 화학작용이 일어나 니트로소아민이라는 발암물질을 생성한다. 니트로소아민은 위암, 식도암 등의 암을 유발할 수 있다. 아질산나트륨은 명란젓 외에도 소시지나 햄과 같은 육가공품에도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