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면 약 되는 음식 궁합 ⑤] 부추, 된장국에 넣으면 나트륨 낮춰

부추가 놓여있다
부추는 비타민, 칼륨 등이 풍부해 체내에 나트륨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고 부족한 비타민을 보충해준다./클립아트코리아

부추는 알싸하면서도 상큼해 감칠맛을 돌게 하는 채소다. 특유의 향으로 파나 양파와는 또 다른 매력을 갖는다. 부추는 비타민C와 비타민 B군, 체내에서 비타민A로 변환되는 카로틴 성분이 풍부해 노화 방지와 성인병 예방에 좋다. 보통 비타민 B1은 흡수가 잘되지 않는데, 부추의 알리신 성분은 비타민B1의 흡수를 도와 몸속에 오래 머물 수 있도록 해 피로 해소에 효과가 있다. 또 알리신은 소화를 원활하게 하며 살균작용을 통해 면역력을 높인다.

부추와 좋은 궁합 – 된장·참깨·돼지고기
된장은 한국인이 가장 자주 먹는 양념 중 하나다. 하지만 된장에는 나트륨이 많아 과도하게 섭취하면 혈압을 높이는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이를 보완해주는 것이 부추다. 부추에는 칼륨이 풍부한데, 칼륨은 나트륨이 몸속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된장국에 부추를 넣으면 짠맛도 줄이고, 부족한 비타민도 보충할 수 있다. 부추는 참깨와도 궁합이 좋다. 참깨는 비타민E가 풍부하며 리놀산, 칼슘이 있어 혈관을 근력을 강화해줘 부추와 함께 먹으면 건강 효능이 배가 된다. 또 참깨의 고소함이 부추의 알싸함을 감싸줘 맛도 어울린다. 고기 중에서는 돼지고기와 잘 맞는다. 돼지고기는 찬 성질인데, 부추는 따뜻한 성질을 지녀 균형이 맞는다.

부추와 나쁜 궁합 – 꿀·소고기
부추는 꿀과 함께 먹지 않는 게 좋다. 부추는 열을 내는 식품인데, 꿀 역시 체내에 열을 조성하기 때문이다. 비슷한 이유로 소고기와도 어울리지 않는다. 돼지고기와 달리 소고기는 성질이 따뜻하다. 똑같이 따뜻한 성질의 부추를 먹으면, 기름진 위의 점막을 자극해 위통이나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고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