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충·회충 자리에 간흡충·개회충이…달라진 기생충 실태&대처법

기생충과 건강

인분 대신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등 과학기술이 발전하고 위생 관념이 높아지면서 전체적인 기생충 감염병 발생률은 줄어드는 추세다. 그러나 회, 생간 등을 먹는 식습관 때문에 특정 기생충 감염은 줄어들지 않고 꾸준히 발견되고 있다. 그런데 이런 특정 기생충은 약국에서 구충제를 한 번 먹는다 해도 큰 효과가 없다.

기생충 감염병은 크게 줄었다. 질병관리본부의 장내 기생충 감염 실태 조사를 보면 1차 조사던 1971년의 발생률은 84.3%였지만, 8차 조사인 2012년에는 2.6%였다. 과거에는 위생 수준이 낮았고, 농사를 지을 때 인분을 사용하다 보니 기생충 감염 비율이 높았다. 기생충 감염은 채소·고기 같은 식품에 달라붙어 있는 기생충이나 기생충 알을 사람이 섭취할 때 생긴다. 기생충에 감염되면 복통·설사 같은 증상부터 간질환이나 뇌경색같이 위중한 질환도 생길 수 있어, 국가에서는 1년에 두 번씩 구충제를 복용하도록 권장했다.

과거 10명 중 7~8명에게 기생충이 있을 무렵 한국인에게는 편충이나 회충 감염이 많았다. 편충이나 회충은 토양매개성 기생충으로, 잘 씻지 않은 채소·과일 등을 통해 주로 감염된다. 구충제를 먹으면 편충이나 회충을 쉽게 죽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한국인에게 발견되는 기생충은 편충·회충보다 간흡충·개회충이 문제다. 강북삼성병원 감염내과 주은정 교수는 “최근 편충이나 회충 감염은 급격히 줄었지만 간흡충이나 개회충은 박멸되지 않았고, 감염 사례가 꾸준히 보고되고 있다”며 “특히 5대강(낙동강·섬진강·금강·영산강·한강) 주변 주민들에게 간흡충이 잘 발견된다”고 말했다.

기생충에 괴로워 하는 남성

TYPE 1 간흡충
간흡충(Clonorchis sinensis)은 쇠우렁이에 붙어 사는 기생충이다. 국내 간흡충 감염률은 1971년 4.6%, 1997년 1.4%, 2004년 2.4%, 2012년 1.9%로 감소와 증가를 반복하고 있다. 간흡충은 쇠우렁이에 붙어 살다가 붕어 같은 민물고기로 옮겨가는데, 강에서 잡은 민물고기를 바로 회로 먹을 때 사람에게 감염된다. 간흡충이 들어오면 인체 내 담관(膽管)에 자리 잡는다.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모르고 지내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간흡충은 담관암을 발생시키는 생물학적 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된다. 1군으로 분류되는 물질은 암을 일으키는 증거가 밝혀진 것이고, 2군으로 분류되는 물질은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간흡충 유행 지역은 그렇지 않은 지역보다 담관암 발생 빈도가 약 15배 높다는 조사도 있다.
간흡충 감염은 대변검사와 혈액검사로 가능하다. 치료는 구충제로 한다.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 구충제는 효과가 없다. 기생충은 대부분 일반 약국에서 살 수 있는 구충제를 한 번 먹으면 치료가 가능하지만, 간흡충은 그렇지 않다. 병원에서 ‘프라지콴텔’ 성분 구충제를 처방받는 게 좋다.

TYPE 2 개회충
개에 기생하는 회충이다. 개 외에도 소, 오리, 염소 등 동물의 간에서 기생한다. 그 때문에 생간과 천엽을 먹었을 때 감염될 수 있다. 주은정 교수는 “개회충으로 진단된 사람들을 추적 조사해보면 대부분 소간을 날로 먹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개회충에 감염되면 열이나 몸살이 생길 수 있고, 장이나 간, 뇌에서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심각한 사례로는 간질환이나 뇌경색이 생길 위험도 있다. 우리 몸에 들어온 개회충은 대부분 폐나 간에 산다. 폐나 간에 원인 불명의 결절이 있고, 혈액검사에서 호산구(백혈구의 1~3%를 차지하는 면역세포의 일종) 수치가 높아졌으며, 생간을 먹은 적이 있다면 개회충 감염을 의심해야 한다.
개회충 치료를 위해 약국에서 판매하는 일반 회충약(알벤다졸 성분 등)을 쓸 수 있으나, 한 번 섭취하는 것으로는 조직 내 유충을 죽이는 게 어렵다. 주은정 교수는 “증상에 따라 5일 이상 복용하거나 스테로이드를 함께 먹어야 하므로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기생충 감염 예방하기

1 자연산 민물고기는 날로 먹지 않는다
간흡충이 많은 한강·낙동강·섬진강·영산강·금강 주변 일부 지역의 경우, 주민 중 10%가 간흡충에 감염됐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다. 민물고기 낚시 후 곧바로 회 떠서 먹는 행위는 금물이다. 먹어야 한다면, 매운탕처럼 조리한 뒤 먹어야 기생충 감염에서 안전하다.

2 동물의 간이나 장기는 피한다
동물의 간이나 장기를 익히지 않고 생으로 먹는 일은 자제한다. 특히 간질환자거나, 혈액검사상 호산구가 증가한 상태로 나타난다면 아예 섭취를 피하는 게 좋다.

3 식품·손 잘 씻기
기생충에 노출된 채소·과일 등의 식품이나, 흙 등을 만져서 손이 기생충에 오염됐을 때 가장 좋은 방법은 깨끗하게 씻는 것이다. 올바른 손씻기는 기생충 감염률을 낮춘다.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씻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