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관리 제대로 안되면서 버려진 혈액만 최근 5년간 380억원

입력 2016.10.13 13:51

혈액에 대한 적십자의 관리 소홀로 폐기된 혈액이 최근 5년간 26억 9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이 적십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부적격 혈액폐기 현황’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 6월까지 부적격 판정을 받아 폐기된 혈액이 총 738,644Unit (13만여 L)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455명의 서울 시민들이 1년치 사용하는 수돗물의 양과 맞먹으며, 금액으로 추산하면 38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 폐기 사유별로 살펴보면, 채혈 후 B형간염, C형간염, HIV, 매독, 말라리아 등 혈액관리법에서 규정하는 혈액의 적격여부 검사를 통과하지 못하여 폐기된 것이 58만9,288unit으로 전체 대비 약 80% 차지했다. 이어 보존기간 경과, 응고·오염 등 적십자 과실로 폐기되는 혈액은 5.7% 차지했다.

성일종 의원은 “국민들이 소중한 마음으로 모은 혈액을 관리부주의로 폐기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관리소홀로 인한 혈액 폐기량 증가, 직원들의 업무태만으로 인한 국고낭비 등 혈액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적십자 차원의 내부적 대책마련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