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 전 망막 정밀검사 필수

입력 2013.11.06 09:30

그냥 수술하면 위험… 혈당 조절해야

자영업자 김모(59)씨는 얼마 전 백내장 수술을 받았는데도, 시력이 좋아지지 않아 병원에 갔다. 의사는 "백내장 수술을 한 탓에 원래 있었던 황반부종이 악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황반부종은 당뇨병으로 인해 망막 혈관에 순환장애가 일어나 망막 중심부인 황반이 부어올라 시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의사가 백내장 수술을 하는 모습.
당뇨병 환자가 백내장 수술을 받을 때는 형광안저촬영 등을 통해 망막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진은 의사가 백내장 수술을 하는 모습. /누네안과병원 제공
당뇨병 환자는 백내장 수술을 받기에 앞서 반드시 정밀 망막검사를 받아야 한다. 당뇨병이 있으면 황반부종 등 망막 질환이 있는 경우가 많고, 그대로 수술을 받으면 시력이 떨어지거나 병이 악화될 수 있다. 누네안과병원 망막센터 오현섭 원장은 "안과에서 간단하게 망막을 보는 안저 검사 후 백내장 수술을 하는 경우가 흔하다"며 "이 경우 망막 혈관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 낭패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망막 혈관까지 정밀하게 보는 형광안저촬영·망막단층촬영을 꼭 해야 한다는 것이다.

망막 혈관에 이상이 있으면, 먹는 약이나 레이저로 치료를 받고 일정 기간 쉰 다음 백내장 수술을 받아야 한다. 수술을 받을 때도 출혈을 유발하는 신생 혈관이 생기지 않도록 항체주사를 함께 쓰기도 한다. 오현섭 원장은 "혈당이 200 이상으로 높을 경우 눈 속 감염 확률이 높아지므로 수술 전후 혈당 조절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