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앞에만 서면 두근두근, 심장병일수도 있다?

입력 2009.01.21 09:39

이상형과 눈이 마주칠 때, 다른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할 때 등 몹시 흥분하거나 긴장된 상황에서 가슴이 벌떡벌떡 뛰는 일 정도는 누구나 한번쯤 겪어봤을 것이다.  

40세의 노총각 김모씨도 최근 새로 들어온 여직원 때문에 가슴 뛰는 일을 겪었다. 그동안 자신이 찾고 있었던 이상형과 매우 흡사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뛰는 가슴은 그녀가 보이지 않는 집에서도, 잡념이 사라지는 화장실에서도 멈추지 않고 계속돼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고민 끝에 병원 찾은 김씨의 진단은 심계항진. 단순히 이상형을 만나서 가슴이 뛰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부정맥을 의심할 수 있는 심계항진이라니. 

을지대학병원 순환기내과 김정희 교수의 도움말로 심계항진에 대해 알아본다.


심계항진, 부정맥 의심하는 증상

화가 날 때, 이상형과 눈이 마주쳤을 때, 심하게 달리기를 했을 때, 다른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할 때 등 몹시 흥분하거나 긴장된 상황, 심한 운동을 할 때 등 평소와 달리 가슴이 두근거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증상이 일시적인 현상으로 바로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나타날 때는 불규칙한 맥박을 보이는 부정맥을 의심하는 심계항진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심계항진은 고혈압, 심장 판막질환이나 심부전증, 만성 폐질환, 류마티스 질환, 빈혈 등의 전신성 질환이 있거나 심장활동을 통제하는 신경이 지나치게 흥분된 자율신경계 이상이 있거나, 스트레스, 과도한 커피, 흡연, 알코올 등에 의해 나타난다. 


40대의 심계항진, 과도한 스트레스, 음주, 흡연이 원인

40대 이상의 직장인들에게서 나타나는 심계항진은 과도한 스트레스 및 음주와 흡연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최근 직장에서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계항진 및 불안감을 호소한 41세의 한 직장인 남성에게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검사 후 심실 조기 수축이 발견되어 금주, 금연, 및 카페인 음료를 제한한 후 증상이 완화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심계항진을 보이는 환자들에게는 먼저 부정맥의 원인을 찾기 위해 심전도검사,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검사, 이벤트기록 검사 (1주 - 6개월간 관찰), 심초음파, 경식도 심초음파, 전기생리적 검사, 갑상선 기능 검사 등을 시행한다. 특별한 증상이 없고 양성 부정맥인 경우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좋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기질적 심장질환을 동반한 부정맥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를 야기 시킬 수도 있으므로 정밀 진단 및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을지대학병원 순환기내과 김정희 교수는 “평소와 달리 가슴이 뛰는 데 특별한 원인이 없다면, 그것도 지속적으로 계속 가슴이 두근거린다면 혹시 내 몸이 보내는 이상신호가 아닌 지 의심해 봐야한다”고 말하며 “심계항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은 겨울철에 증상이 더 빈번해짐으로 약물치료를 확실하게 하고 새벽 운동을 삼가야 하며 평소 자신의 맥박을 수시로 체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맥박 수는 60~100회가 정상이며 맥박이 120회 이상을 뛰거나 불규칙하다면 심계항진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 정밀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불안증상도 심계항진으로 볼 수 있어

불안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범불안장애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도 흔하게 심계항진이 나타날 수 있다. 범불안장애는 불안해 할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도 불안해하거나 정도 이상으로 지나치게 불안해하는 경우를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이 장애를 갖고 있는 환자들은 안절부절 못하고 짜증을 잘 내며 예민하다. 또 닥치지도 않을 위험을 걱정하고 최악의 사태만을 상상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경우 약물로만 치료하려고 하지 말고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