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구로병원 임채승 교수, '진단 플랫폼 기술 개발' 바이오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 이현정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1.12 17:18

    고대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임채승 교수
    고대구로병원 임채승교수가 진단 플랫폼 기술 개발 바이오 공모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고대구로병원 제공

    고대구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임채승 교수가 (주)제우스에서 주최한 '혁신적 진단 플랫폼 기술 개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임채승 교수의 연구는 '조혈모세포수 측정을 위한 고감도 CD34 항체키트 개발'로 공모작 중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 기술로 인정받았다. 조혈모세포는 백혈구, 적혈구 등의 혈액세포를 만들어내는 세포로, 백혈병 등 혈액 질환을 가진 환자들의 조혈모세포수를 확인하기 위한 상시검사가 이뤄진다. 임채승 교수는 이에 착안해 조혈모세포수 측정을 위해 채취한 혈액에 염색약을 넣어 개체수를 확인하는 데 있어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바이오용 양자점을 확인했다. 임 교수가 개발한 항체키트는 기존에 형광 염색법인 PE나 FITC에 비해 세포감지 능력이 뛰어나 가시성과 명시성을 높였다. 임채승 교수는 "진단의학에서 핵심소재 중 하나인 양자점을 활용한 연구로 질병 진단기술을 한단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말라리아, 뎅기열, 인플루엔자 등 다른 바이러스의 진단 키트 추가 연구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