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구로병원, 중증외상 치료 위한 심포지엄 개최

입력 2017.02.07 17:51

고대구로병원은 3일 암병원 10층 회의실에서 제 3회 외상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고대구로병원 중증외상수련센터의 주최로 외상환자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민·관의 원활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그중에서도 골반 골절 증례에 대한 패널 토의는 119 대원들의 현장 대응법 등을 포함해서 예정 시간을 20분이나 넘기는 열띤 토론의 장이 됐다.

은백린 원장은 “외상은 다양한 임상과가 함께 협동해 진료해야하는 분야인 만큼 환자들을 위한 최적의 프로세스를 갖추기 위해 외상수련센터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개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증외상 전문의 수련센터로 지정 받은 고대구로병원은 24시간 외상전담전문의 상주, 중증외상환자 전용 중환자실 및 외상전용 수술실 가동, 서울시 119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와의 긴밀한 협조 속에 중증외상황자 케어를 전방위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