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남편 애도하며 책도 냈는데… 알고 보니 아내가 ‘이 약물’ 먹여

입력 2023.05.10 17:27

[해외토픽]

미국 여성 사진
미국 동화책 작가 코우리 리친스가 9년 동안 남편에게 몰래 펜타닐을 먹여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사진=미국 CNN
미국에서 갑자기 숨진 남편을 애도하며 동화책까지 펴낸 작가가 알고 보니 9년 동안 남편에게 몰래 펜타닐을 먹여 죽음에 이르게 한 혐의가 뒤늦게 드러났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유타주(州) 파크시티에 사는 세 자녀의 엄마 코우리 리친스(33)는 그간 동화책 작가로 지역 사회에 얼굴을 알렸다. 그는 올해 3월 책 '나와 함께 있나요?(Are You With Me?)’를 펴내고 현지 방송에도 출연해왔다. 이 책은 지난해 3월 남편이 갑자기 집에서 숨진 지 1년 만에 발간된 것이다. 리친스는 이 책에서 세 아들이 세상을 떠난 아빠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위로하면서, 어린이 독자들에게 소중한 이들을 잃은 슬픔을 어떻게 다뤄야 하는지 알려주고 싶다고 홍보했다. 그는 최근 방송에서 "다른 아이들도 이런저런 방식으로 행복을 찾기를 바란다"며 "아빠는 여전히 여기 있지만 방법이 다를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충격적인 것은 책이 발간된 지 두 달 만인 지난 8일에 남편을 살해한 용의자로 부인 리친스가 지목된 것이다. 수사 당국은 리친스가 남편에게 9년에 걸쳐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을 먹였으며, 사망 직전에도 치사량을 투입한 것으로 보고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부검 결과에 따르면 남편의 시신 체내에서 검출된 펜타닐이 치사량의 5배에 달했으며, 이는 입으로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리친스는 집에서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충격과 슬픔에 빠진 부인 행세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진술에 따르면 지난해 3월 3일 저녁 9시쯤 부동산 중개 사업이 잘 풀린 것을 자축하며 침실에서 남편과 함께 보드카 칵테일인 '모스크바 뮬'을 마셨다. 그러고는 아이들을 재우느라 자리를 비웠다 4일 새벽 3시쯤 돌아와 보니 남편이 "차가운 촉감"이라며 직접 당국에 신고한 바 있다. 리친스는 8일 구속돼 오는 19일 법원 심리를 받을 예정이다.

한편, 리친스가 남편에게 먹인 펜타닐은 아편·모르핀과 같은 오피오이드 계열의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다. 펜타닐은 암 환자 등의 고통을 줄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약물로, 모르핀보다 100배나 더 강한 진통 효과를 가졌다. 이러한 약물들은 극소량만 투약해도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특히 펜타닐은 1kg이 50만 명의 치사량으로, 2mg 정도만 복용해도 사망할 수 있다. 호흡에 필요한 신호 전달이 차단돼 호흡기능이 급격히 저하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월 BBC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펜타닐 중독 사례가 늘면서 마약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역대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성인뿐만 아니라 특히 청소년들이 3년 전쯤부터 펜타닐을 불법 처방받아 투약하는 사례가 유행처럼 번진 바 있다. 하지만 뇌가 성장하는 시기인 청소년기에 마약을 시작하면 강한 중독성을 빠르게 유발하고, 뇌를 변형·손상시킬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