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로 둔갑한 '펜타닐 알약' 먹고… 美 10대 사망 속출

입력 2023.03.17 10:05

미국 마약단속국(DEA)이 공개한 실제 약국 처방약(위)과 펜타닐 함유 '가짜 알약' 비교 사진./사진=DEA 홈페이지 캡처
최근 미국에서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이 약국 처방 진통제와 똑같은 모양으로 둔갑한 뒤 중·고등학교 내에서 대량 유통돼, 실제 알약으로 착각해 복용하고 사망하는 청소년들이 속출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각) 폭스뉴스, N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텍사스주 플레이노시 교육 당국은 최근 "우리 지역사회가 가슴 아픈 마약 유행에 영향받고 있다"며 이 지역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최근 펜타닐을 함유한 알약을 복용해 숨지는 사고가 있따라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에서는 최근 6개월간 중고생 3명이 펜타닐 복용으로 사망했다. 숨진 학생 중에는 14세 소년도 있었다. 또 다른 학생 10여명은 비슷한 시기 펜타닐이 함유된 알약을 복용했다가 응급 치료를 받고 고비를 넘겼다.

지난 2월 펜타닐 복용 후 숨진 고교생 시에나 본(16)의 부모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딸이 이 알약 1개를 먹은 뒤 곧바로 숨졌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누군가에게서 일반적인 진통제라는 얘길 듣고 구입했다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됐다"며 "아이는 그게 펜타닐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약이 학교에서 판매되고 있다"며 학부모들에게 "당신의 집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본의 부모는 현재 관련 홈페이지를 열고 학부모들에게 '가짜 알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이 지역 중고교에서 펜타닐 알약이 유통된 것은 학교에서 몇 블럭 떨어진 곳에서 거주하는 마약상 3명과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지난달 수사 당국에 체포된 뒤 금지약물 소지·유통 모의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 중 한 명의 차 안에서는 펜타닐을 함유한 알약 6000여개가 발견됐다. 이들은 일부 학생들을 이용해 이 알약을 교내에 널리 퍼지게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미 마약단속국(DEA)은 펜타닐을 함유한 이런 알약을 '가짜 약'(Fake Pill)으로 지칭하면서 "모든 부모가 이 알약에 대해 알 필요가 있다"고 홈페이지에 알리고 있다.

DEA에 따르면 최근 마약 범죄 조직들이 이 알약을 합법적인 처방 약과 비슷한 모양으로 대량 생산해 미국 내에서 유통하고 있다. DEA는 이 가짜 알약이 옥시코돈, 하이드로코돈, 알프라졸람 등 합법적인 약과 비슷한 모양을 띠고 있다면서 아주 흡사한 모양의 두 알약 사진을 비교해서 게시했다.

또 DEA 연구소의 작년 분석 결과, 시중에 유통되는 이들 '가짜 약' 10개 중 6개가 1알만으로도 생명에 치명적인 용량의 펜타닐을 함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EA는 "가짜 약은 소셜미디어와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도 판매되고 있어 미성년자를 포함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며 부모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