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하지만 심각한… '해외구매' 캠핑용 난로·버너의 결함들

입력 2022.12.01 22:00

최근 캠핑용품 시장이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해외구매대행을 통해 캠핑용 가스용품을 구매하는 일도 늘고 있다. 그런데, 해외구매대행으로 캠핑용품을 살 계획이라면 구매에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해외구매대행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일부 캠핑용 가스용품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캠핑용 가스용품 사용은 화상, 가스 누출 등의 사고 위험을 높인다.

지난달 29일 한국소비자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해외구매대행으로 구매한 캠핑용 가스용품 14개(난로, 버너, 랜턴)를 시험 검사한 결과, 그중 11개(78.6%)가 가스누출과 일산화탄소 기준 초과 등 안전기준에 부적합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4월과 8월엔 소비자가 해외구매대행을 통해 가스버너를 사용하던 중 제품에 폭발이 일어나 얼굴에 심한 화상을 입고, 난로를 사용하던 중 일산화탄소 중독 증상을 보인 사례도 존재한다.

소비자원과 가스안전공사는 조사대상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가급적 사용을 자제하거나 중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캠핑용 가스용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선 ▲가스용품 구매 시 반드시 KC 인증마크가 있는지 확인하고 구매‧ 사용할 것 ▲가스용품 사용 시 제품 정보와 사용설명서를 확인하고 제품의 용도에 맞게 사용할 것 ▲제품과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고 자주 환기하여 질식사고를 예방할 것 등을 당부했다.

한편, 가스누출‧일산화탄소 배출기준 초과 등이 확인된 제품을 밀폐된 곳에서 사용할 경우엔 일산화탄소 중독이나 질식, 화재 등 사고 발생 우려가 커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일산화탄소 중독은 호흡곤란, 혼수상태 등의 증상 외에도 뇌 기능 마비 등과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환자를 발견한다면 지체 없이 밀폐된 공간에 산소가 통하도록 환기를 시키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 폭발 등으로 인한 화상 사고가 발생했을 땐 화상 부위를 흐르는 차가운 물로 15~20분 정도 씻으며 열기를 식히고, 소득 거즈나 붕대 등으로 덮는 응급처치를 시행해야 한다.
캠핑용품 구매 시 주의해야 할 점 사진
캠핑용 가스용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선 가스용품 구매 시 반드시 KC 인증마크가 있는지 확인하고 구매‧ 사용해야 한다​./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