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직구 단백질 보충제서 '테스토스테론' 검출… 부작용은?

입력 2019.12.23 10:31 | 수정 2019.12.23 10:45

통관차단 제품 및 사진
통관차단 제품 및 사진/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근육량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섭취하는 '단백질 보충제' 해외 직구 1개 제품에서 단백동화 스테로이드 성분인 '테스토스테론'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단백질 보충제 안전성 검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식약처는 지난 9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 대상으로 선정된 단백질 보충제 제품 안전성 확인을 위해 ​국내생산(110개), 수입(65개), 해외 직구(20개) 등 총 195개 제품에 대해 단백질 함량(조단백질)과 단백동화 스테로이드 성분 28종 및 대장균군 등을 ​검사했다.

그 결과,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Supreme Testosterone booster'에서 단백동화 스테로이드 성분 테스토스테론이 검출돼 관세청에 통관차단을 요청했다. 단백동화 스테로이드는 심장 근육을 과도하게 키워 심근경색을 일으킬 수 있고, 뇌졸중, 우울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장기 복용하면 고환이 위축되고 발기부전, 무정자증이 생길 위험도 있고, 이로 인해 불임 위험도 커진다.

식약처는 또한 온라인 판매 사이트 2046곳을 대상으로 과대·과장광고 행위를 점검해 ‘면역에 좋은 단백질’이라는 거짓·과장 광고와 심의결과에 따르지 않은 부당 광고 등 총 63건을 적발했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해당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조치 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단백질 보충제를 구매할 때 안전성 확인을 마친 국내 제조 또는 정식 수입·통관 제품을 선택하고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