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노는 살 안 쪄요’… 방심하면 안 되는 이유

입력 2022.09.30 07:30
아메리카노
아메리카노는 열량이 높지 않지만, 아메리카노에 든 카페인이 가짜 식욕을 촉진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도 높은 카페 음료에 비하면 아메리카노는 열량이 낮은 편이다. 아이스 캐러멜마키아토는 약 160kal, 아이스 카페모카는 약 250kcal지만 아메리카노는 약 5~10kcal다.

그러나 열량이 낮다고 해서 마음 놓고 마시는 건 좋지 않다. 아메리카노에 든 카페인이 ‘가짜 식욕’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서다. 카페인은 교감신경을 활성화해, 심장이 빨리 뛰게 한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량도 늘린다. 체내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지면 신진대사 균형이 무너져,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된다. 배가 고플 만한 상황이 아닌데도 계속 음식을 찾게 될 수 있다.

아메리카노를 많이 마셔 다량의 카페인을 섭취하면 지방이 잘 분해되지 않을 수 있다. 코르티솔이 지방 분해를 억제하기 때문이다. 분해되지 않은 지방은 몸에 고스란히 쌓인다. 코르티솔 수용체는 복부에 특히 많아 뱃살이 찌기 쉽다. 카페인을 처음 섭취했을 땐 교감 신경이 활성화되지만, 이 상태가 오래가면 교감신경의 작용을 억제하려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된다. 빨라졌던 심장 박동이 다시 느려지고, 이뇨 작용이 덜 활발해진다. 신체 균형이 깨지다 보니 살 찌기 쉬운 몸이 될 수 있다.

열량이 낮은 아메리카노라도 카페인 섭취량을 고려해 적당히 마셔야 한다. 2018년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의하면 테이크아웃 아메리카노 한 잔에 든 카페인 함량은 평균 125mg이다. 한 잔 정도 마시면 카페인이 에너지 소비율을 늘리면서도, 코르티솔은 크게 활성화하지 않는다. 어쩌다 카페인을 많이 섭취하더라도 식약처가 제시한 카페인 성인 하루 최대 섭취량인 400mg을 넘지 않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