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안 먹었는데… 배에 가스 '빵빵'하게 차는 이유

입력 2022.01.05 01:00

복부
복부팽만은 식습관과 생활습관으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과식하지도 않았는데 배가 빵빵하게 부푼 느낌이 들며 거북할 때가 있다. 이렇게 배에 가스가 가득 찬 것 같은 증상을 '복부팽만'이라고 한다. 아랫배에 생기면 트림, 방귀가 자주 나오고 변비나 설사가 유발되며, 윗배가 부어오른 경우 구역질, 구토, 속 쓰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불쾌한 복부팽만, 왜 생기는 걸까?

원인은 다양하지만, 주로 먹은 음식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콩 등 피트산 성분이 많은 음식, 양배추·브로콜리 등 섬유소가 풍부한 채소 등은 뱃속에서 가스를 만들기 때문이다. 피트산은 뱃속에서 다른 음식의 소화를 방해해 가스 생성을 촉진한다. 콩 등 피트산이 풍부한 식자재를 레몬 물이나 식초 물에 하루 정도 담가 놓으면 피트산을 제거할 수 있다. 섬유소가 많은 음식도 뱃속에서 가스 생산을 촉진한다. 특히 소화 효소가 잘 분비되지 않는 사람은 소장에서 채소가 완전히 소화되지 않으면서 대장에서 박테리아에 의해 분해·발효돼 가스가 많이 생성된다.

식습관 때문이 아니라면 활동량 부족, 잦은 껌 씹기 등이 원인일 수 있다. 가만히 앉아있거나 누워있는 시간이 길면 가스가 생긴 채 배출되지 않아 복부팽만이 생긴다. 껌도 씹는 동안 공기를 삼켜 위장에 가스가 차게 한다. 같은 이유로 과도한 탄산음료 섭취도 위장 내 가스가 차게 만든다. 식습관과 생활습관 개선에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위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 등 소화기질환이나 암 등의 징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식습관과 생활습관 때문에 복부팽만이 생겼다면, 식습관·생활습관 교정에 복부팽만을 완화해주는 운동을 동반하는 것이 좋다. 간단한 복부 팽만 완화 운동으로는 무릎 안기가 있다. 먼저 바닥에 등을 대고 누운 다음, 숨을 들이마시면서 손을 무릎 위에 올린다. 이후 숨을 내쉬면서 무릎을 가슴 위로 가져와 팔로 안는다. 그 상태에서 무릎을 좌우로 가볍게 5~10번 정도 흔들며 호흡하면 된다. 아랫배를 자극하는 쟁기 자세도 뱃속 가스를 배출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먼저 똑바로 누워 두 다리를 붙이고, 손을 바닥에 댄다. 숨을 들이마시면서 다리를 90도 들어 올리고, 내쉬면서 두 다리를 머리 뒤로 넘겨 발끝이 바닥에 닿게 한다. 이 자세를 2~3분간 유지한다. 발끝이 바닥에 닿지 않으면 무리하지 말고 양손으로 허리를 받치거나, 의자에 다리를 걸치면 된다. 걷기, 조깅, 계단 오르기 등 유산소 운동과 심신을 이완시키는 요가도 복부팽만 완화에 도움이 되는 운동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