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맞은 의대교수 60%, 업무 지장 겪어"

입력 2021.03.24 16:56

간호사가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 맞은 의대교수의 약 60%가 업무와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증상을 겪었다고 보고했다./사진=조선일보 DB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의과대학 교수들이 백신 접종 후 휴식을 취하도록 '백신 공가 제도'를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전국의대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강원대, 서울대, 아주대, 원광대, 한림대 의대 교수 56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60.3%가 업무와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증상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응답자의 39.7%는 이상 증상을 겪지 않았거나 생활에 지장이 없는 경미한 반응을 보였다.

가장 흔한 이상 증상은 근육통, 피로감, 고열이었다.

부작용 경험자의 64.7%는 증상 지속 시간이 24시간 이하라고 답변했다. 26.2%는 48시간 이하, 9.1%는 48시간 이상 증상이 지속됐다.

다만 대다수는 현행대로 혹은 적절한 휴식이 보장되는 경우 접종을 하겠다고 답했고, 접종하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562명 중 4명에 그쳤다.

응답자 대다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했고,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22명 중 13명(59%)은 무증상 혹은 경미한 반응을 보였다. 이상 증상이 나타난 교수 전원은 증상 지속 기간이 24시간 이하라고 답했다.

권성택 전의교협 회장은 "비의료인은 접종 시 체감하는 부작용이 더 클 수 있으므로 접종 후 적절한 휴식을 취하도록 백신 공가 제도를 시행하는 것이 성공적인 방역의 필수 요건"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