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검토 따라, 우리나라도 AZ 백신 접종 중단 가능"

입력 2021.03.16 16:08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케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우리나라도 AZ 백신 접종 중단을 하나의 선택지로 둘 수 있다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입장이 나왔다./사진=조선일보 DB

방역당국은 최근 유럽 각국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보류하거나 일시 중단한 데 대해 향후 조사 결과를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신을 맞은 뒤 혈관 안에서 피가 굳는 '혈전'이 생성됐다는 사례와 관련해서는 아직 관련성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향후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처를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브리핑에서 박영준 코로나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유럽의약품청 회의 결과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관련) 더 예방적으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온다고 하면, 그 수준에 맞춰서 예방적으로 예방 접종을 시행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예방 접종 중단도 하나의 선택지로서 검토 대상은 된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접종을 중단하거나 유보한) 모든 국가에서 관련성을 확인했다는 근거를 제시하는 곳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오스트리아에서는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에서 동일한 일련번호(batch ABV 5300)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여성 2명에게서 혈전 관련 이상반응이 나타났고, 이 중 49세 여성이 숨졌다.

이에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일부 제조 단위 물량이나 전체 물량의 접종을 중단했으며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도 일시적으로 접종을 중단하기로 했다.

방역당국은 18일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유럽의약품청(EMA)의 조사 결과를 주시할 방침이다.

박 팀장은 "유럽 내에서 백신에 대한 안전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하는 기구인 '유럽의약품청'이 긴급하게 18일에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는 발표가 있었다"며 "저희도 회의 결과를 예의주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잇단 접종 중단 조처와 관련해 "예방적 차원에서 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다른 국가의 상황, 새롭게 나오는 정보들을 같이 면밀히 검토해서 그 결과에 따라서 후속 조치 방향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