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료진, 신장이식 만성거부반응 주요 기전 규명

입력 2016.05.17 14:51

국내 의료진이 신장(콩팥)이식 수술 후 만성거부반응을 일으켜 이식신장의 기능소실을 유발하는 특정 공여자 특이항체(donor-specific HLA antibodies, 이하 DSA) 기전을 규명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오은지(진단검사의학과), 정병하·양철우(신장내과), 김지일·문인성(이식외과)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서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 총 263명의 혈액 검체를 분석한 결과, 30.0%인 79명에서 공여자 특이항체가 이식 이후 검출됐다.

연구팀은 검출된 공여자 특이항체를 HLA-A, HLA-B, HLA-C, HLA-DR, HLA-DQ로 분류한 후, 이식 신장의 자세한 조직학적인 소견과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 모든 종류의 공여자 특이 항체가 이식 이후 ‘거부반응’의 발생과 연관성을 보였다.  특히 공여자 특이 HLA-DQ항체(이하 DQ-DSA)는 이식신장 조직의 ‘만성거부반응’과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다. 또한 항체 검출 이후의 이식신장의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확인하기 위한, 다변량 분석에서 DQ-DSA만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인자인 것으로 확인되어, DQ-DSA가 만성적인 이식 신 거부반응을 일으키고, 이는 이식신장의 기능 소실 발생과 직접적으로 연관됨을 증명했다. 

진단검사의학과 오은지 교수는 "공여자 특이항체의 임상적 중요성을 강조한 연구는 많았으나 그 중 DQ-DSA가 만성 항체 매개성 거부반응 발생과 연관성이 있음을 자세한 조직학적 소견 분석을 바탕으로 밝혀낸 것은 본 연구가 최초이다"고 말했다.

이어 신장내과 정병하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이식환자에서 특이항체 중 하나인 DQ-DSA 검출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이식환자 신장의 수명을 늘리고 이식 성적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메디슨(Medicine)' 2월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