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피부 건조, 히터 줄이고 전신 보습제 발라야

입력 2018.12.19 10:26

팩 하는 여성
겨울철에는 피부가 특히 건조해지기 때문에 평소 팩이나 수분 크림 등을 활용하고, 실내 난방이나 히터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게 좋다./사진=임이석테마피부과 제공

겨울에는 피부가 쉽게 건조해진다. 찬 바람이 불 뿐 아니라, 실내 난방 탓에 공기가 건조해지는 탓이다. 난방기 사용으로 인해 실내외 급격한 온도 차를 피부가 느끼면 피부 유·수분 균형이 깨지면서 여드름 등 피부 트러블이 생기고, 주름이나 탄력 저하 등 피부노화 현상이 급격히 심해지기도 한다. 따라서 겨울은 그 어느때보다 피부 진정에 힘써야 하는 시기다.

단순히 제품의 보습력에만 의지하는 것은 위험하다.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피부 진정과 수분 공급을 위해 시중의 각종 보습 화장품을 사용해도 완벽하게 피부 상태를 개선하기는 어렵다"며 "수분력이 강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평소 생활습관 관리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겨울철 피부 관리에 도움 되는 생활습관 중 하나는 차 안에서 히터 사용량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따뜻하고 건조한 히터 바람이 피부 수분을 증발시킨다. 과거 배우 고현정은 방송에서 "춥다고 히터를 틀어놓으면 피부를 떼서 주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한겨울에도 차 안에서 히터를 켜지 않는다"고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집안에서도 난방을 과하게 틀지 않는 게 좋다. 임 원장은 "난방을 틀더라도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기 위해 환기를 시키고, 가습기를 이용하는 게 좋다"며 "가습기가 없으면 물어 적신 수건을 걸어놓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평소 수분크림을 듬뿍 바르고 수분팩을 주기적으로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세안이나 목욕할 때는 뜨겁지 않은 미온수를 사용한다. 피부에서 '뽀득뽀득' 소리가 날 정도로 과도하게 클렌징하지 말고, 목욕 후에는 전신에 보습제를 충분히 바른다. 건식사우나에서 땀을 빼는 것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피한다. 사무실에서는 틈틈이 미스트를 뿌리는 게 좋다.

물은 하루 2L 정도(8컵 이상) 마시면 되는데, 미네랄이 많이 든 생수가 좋고 이온음료나 비타민 음료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음식이나 영양제로 비타민C·E를 충분히 보충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커피와 흡연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커피 속 카페인 성분은 이뇨작용을 촉진시켜 체내 수분이 과도하게 배출될 수 있다. 흡연도 혈관을 수축시켜 피부 산소공급을 방해한다.

이러한 생활습관을 실천해도 피부 건조증이 사라지지 않는 악건성 피부인 사람은 피부과 시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