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痛 줄이는 '무통분만' 혈소판 적으면 못 받아

  •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6.12 08:58 | 수정 : 2018.06.12 09:35

    제왕절개 가능성 있어도 불가… 마취 전문의 상주 병원 선택을

    아기를 낳을 때 산모의 90% 이상이 '무통분만'을 시도하지만 일부는 무통분만을 못 하는 경우도 있다. 무통분만은 척수를 둘러싸는 경막의 바깥 쪽(경막외)에 국소마취제를 주사해 산통을 줄이는 것을 말한다. 약제를 소량만 사용해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고, 감각신경만 차단하고 운동신경은 살려두기 때문에 통증을 덜 느끼면서 자연분만을 할 수 있다.

    제일병원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자연분만 초(初)산모의 94%가 무통분만을 시행했다. 하지만 무통분만을 원해도 받을 수 없는 경우가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는 "무통분만을 하면 산모나 아이에게 위험하거나 무통분만을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고 말했다. ▲산모의 혈소판 수치가 낮거나(산모에게 혈종이 생길 수 있음) ▲제왕절개를 해야 할 지도 모르는 상황이거나(수술에 지장을 줌) ▲30분~1시간 이내로 아이를 낳아야 하거나(약이 분만 시간을 1~2시간 지연시킴) ▲산모가 척추수술을 받은 적이 있을 때(경막외로 카테터를 집어 넣을 수 없음) 등이다. 설 교수는 "무통분만을 원한다면 주치의에게 사전에 알려야 진통이 왔을 때 적정한 시기에 마취제를 투여할 수 있다"며 "분만할 병원을 고를 때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24시간 상주하는 병원인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