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청' 특성따라 치료 달라…보청기 착용 전 청각 검사받아야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2.14 13:18

    상담하는 모습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난청은 개인 특성에 따라 보청기 타입과 저절 방식이 달라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전문 청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진-김성근이비인후과 제공

    난청은 수술이나 약물 치료가 가능한 난청과 보청기 착용으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난청으로 나뉜다. 보청기가 필요한 난청인 경우 개인별로 각기 다른 귓 구멍모양이나 과거 수술로 인한 변형, 중이염을 앓은 흔적이 있거나, 귓구멍의 피부 상태, 귀지의 양 등에 따라 보청기의 타입과 조절의 방식이 달라진다.

    이뿐만 아니라 난청 특성에 따라서도 보청기 처방은 달라진다. 예를 들어 현재 들리는 말소리에 대한 변별력의 정도나 주변소음에 방해 받는 정도, 불쾌한 정도의 큰 소리와 들을 수 있는 최소한의 작은 소리크기 간의 음폭의 정도, 울림에 대한 민감도, 반사음에 대한 해상도, 소리에 대한 공간감각 등이다. 이런 특성은 전문적인 청각검사 결과에 의해 해석할 수 있다. 이 또한 처방되는 보청기의 타입과 사후조절 방식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된다.

    또한 보청기 귓본 제작을 할 때는 보청기에 들어가는 리시버의 끝 부분이 최대한 고막에 근접해야 말소리가 깨끗해 질 수 있다. 이 때문에 귓구멍이 좁거나 수술로 귓구멍이 넓어져 있는 경우 전문의의 해부학적 이해가 필요하다. 어릴적 중이염을 앓은 흔적으로 고막이 얇아져 있거나 두꺼워져 있는 경우에는 보청기 조절시 설정값이 달라져야 한다. 보청기 착용시 가렵거나 귀지가 많이 생기거나, 습한 귀지나 피부염을 동반하는 경우 보청기 삽입부의 재질결정 및 주기적인 외이도의 치료관리도 필요하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보청기를 착용했는데 청력에 문제가 생기면, 흔히들 보청기의 문제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본래 본인이 가진 난청의 특성변화나, 삼출성 중이염, 고막염, 외이도염, 돌발성 난청, 내이염 등의 귀 질환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이비인후과적인 치료가 요구된다. 김성근이비인후과 김성근 원장은 “보청기 착용 후에 말소리가 다르게 들리고, 갑자기 소리가 잘 안 들리거나 특별한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등 청력의 변화를 느끼는 경우가 있다”며 “이럴 때 정기적인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찰과 청력검사를 통해 보청기를 착용한 귀나 난청의 상태에 대한 점검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