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의 적(敵)이 된 '중성지방'…얼마나 알고 계시나요?

입력 2018.02.07 17:11

중성지방
중성지방은 몸에 붙은 살, 즉 체지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에너지를 내기 위해 없어선 안되지만 과하면 문제를 일으킨다. 사진-헬스조선DB

언젠가부터 중성지방이 건강의 적(敵)이 됐다. 의사들은 늘 건강을 위해서 중성지방이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당부한다. 그런데 중성지방이 뭘까?

우리 몸 속 지방은 크게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로 쓰이는 중성지방과 유리지방, 세포나 조직을 구성하는 콜레스테롤과 인지질로 나눌 수 있다. 중성지방은 몸에 붙은 살, 즉 체지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실제로 체지방의 90%가 중성지방이다. 지방이 있는 고기나 기름으로 만들어진 음식 등을 먹으면 지방 성분이 위와 소장에서 분해된 뒤 간에서 중성지방으로 합성된다. 합성된 중성지방은 혈액과 함께 각 조직으로 이동하며, 주로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로 쓰인다. 지방이 내는 열량은 1g당 약 9kcal다. 또한 중성지방은 피하지방이 되어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고, 내장지방 형태로 저장돼 장기를 보호하는 쿠션 역할을 하기도 한다. 중성지방은 우리 몸에 없으면 안될 역할을 한다.

하지만 중성지방이 체내에 너무 많으면 문제를 일으킨다. 특히 남자는 과다한 중성지방을 대부분 내장지방 형태로 저장하는데, 내장지방이 늘면 복부비만으로 직결되고, 복부비만은 각종 질환을 일으켜 건강을 위협하게 된다. 일단 과다한 중성지방으로 복부비만이 생기면 대사증후군을 조심해야 한다. 대사증후군이란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비만 등 신진대사와 관련된 질환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상태다. 대사증후군은 허리둘레가 남성은 90㎝ 이상인 경우, 혈중 중성지방이 150㎎/dl 이상인 경우,  HDL 콜레스테롤이 남성은 40㎎/dl 이하인 경우, 혈압이 130/85㎜Hg 이상인 경우, 공복혈당 100㎎/dl 이상인 경우 등 다섯 가지 항목에서 3개 이상 해당될 때 진단한다. 허리둘레를 잴 때는 배꼽 주위에서 가장 살찐 부분을 측정해야 한다. 대사증후군 환자는 당뇨병 발생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약 5배, 심혈관 질환 위험성이 약 2배 높아진다. 또 뇌졸중, 지방간이나 폐쇄성수면무호흡증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그리고 중성지방이 많으면, 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이상지질혈증은 혈액 내 지방이 많아져 피가 정상인보다 진득해지는 질환이다. 고중성지방혈증, 고LDL콜레스테롤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으로 나눌 수 있는데, 고중성지방혈증은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200mg/dL를 넘는 경우다. 중성지방 자체는 혈관에 달라붙지 않지만 양이 많아지면 LDL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고 HDL 콜레스테롤을 감소시켜 이상지질혈증을 초래한다. 이상지질혈증은 혈관을 좁아지게 만드는 동맥경화증을 촉진하며 둘 다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같은 심혈관 질환과 뇌경색 같은 뇌혈관 질환의 주요 원인이다. 당뇨병과 고혈압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럼 어떻게 중성지방을 관리해야 할까? 동물성 지방이 많은 음식이 특히 중성지방을 늘린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이나 오리 껍질, 달걀노른자, 라면 등이 대표적이다. 따라서 중성지방을 줄이려면 식단을 조절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다. 20분 이상 유산소운동을 하는 것도 중성지방을 낮추는 방법이다. 우리 몸은 운동할 때 에너지를 근육과 간에 저장된 글리코겐을 포도당으로 분해해서 쓰지만 20분 이상 운동하면 지방대사로 전환돼 중성지방을 분해해 쓴다. 따라서 걷기나 수영, 등산 등 유산소운동을 반드시 20분 이상, 주 3회 이상 꾸준히 하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