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 한쪽에서만 분비물 나오면… '癌' 의심해야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7.07.14 14:30

    유방 엑스레이 사진 들고 있는 여성
    유방 한쪽에서만 분비물이 나오면 유방암을 의심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유방암은 우리나라 여성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 중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1위는 갑상선암). 하지만 5년 생존율이 90%가 넘을 정도로 높아 위험성이 간과되는 경우가 많다. 한국유방암학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 유방암 재발률은 6~20%로 적지 않아 반드시 주의가 필요하다.

    ◇한쪽 유방만 분비물 생기면 의심

    유방암 초기 단계에는 대체로 증상이 없다. 따라서 한국인 여성 유방암 환자의 3분의 1은 아무런 증상이 없어 유방암이 생겼는지 모르다가 건강검진 중에 이를 발견한다. 대정성모병원 유방외과 선우영 교수는 "유방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멍울, 유두 분비물, 피부 변화"라며 "그중 멍울이 생기는 것이 가장 흔하다"고 말했다. 유두에서 분비물이 나올 때도 암을 의심할 수 있다. 선우영 교수는 "암으로 인한 분비물은 주로 한쪽 유두에서만 나오고, 한쪽 유두에서도 여러 개의 유관보다는 특정한 하나의 유관에서 초콜릿색 또는 핏빛을 띤 혈성 유두 분비물로 나오는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단, 유방 분비물은 호르몬 이상이나 특정 약물 복용이 원인일 가능성도 있다. 유방암으로 인한 피부 변화는 유방의 굴곡 변화, 유두 및 피부의 함몰과 피부습진 등으로 나타난다. 이 밖에 유방에서는 종양이 만져지지 않으나 겨드랑이에서 혹이 만져지는 경우도 있다. 암의 전이로 인해 림프절이 커진 것이다.

    ◇​40세 이후 1~2년마다 검사해야

    유방암은 유방 촬영, 초음파 등의 영상 검사 후 이상을 보이는 부분에 대해 조직 검사를 시행, 현미경 소견에서 암세포가 관찰되면 확진된다. 유방 영상검사 중 유방촬영술은 가장 기본적인 검사로 한국유방암학회에서 40세 이후부터 1~2년 간격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유방촬영술상 여러 가지 형태를 가진 미세석회화가 군집해 있거나, 경계가 삐죽삐죽한 병변으로 나타날 경우 유방암 가능성이 크다. 유방초음파 검사는 유방의 혹이 양성인지 악성인지 구분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된다. 우리나라 여성처럼 유방조직의 밀도가 높아 유방촬영술에서 치밀유방인 경우나 관찰하기 어려운 경우 유용하게 사용된다. 유방자기공명검사(MRI)는 유방암으로 진단된 후 수술 계획 시 다발성 병변의 평가를 위해 사용되거나, 고위험군(가족력이 있거나 유방암유전자 돌연변이 양성)인 경우 선별검사에도 사용된다.

    ◇모유 수유하고, 금연하는 게 좋아

    유방암을 예방하려면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게 도움이 된다. 선우영 교수는 “주 3일 이상 한 번에 30분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모유 수유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금주하고, 지방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정기적인 유방 검진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