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자세만 바꿔도 이갈이 없어진다

입력 2010.03.08 09:38 | 수정 2010.03.08 11:39

잠자는 자세만 바꿔도 이를 갈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수면센터는 2008년 6월부터 2009년 2월까지 이 병원을 찾은 이갈이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를 실시해 수면자세를 바꿔준 결과, 전체 대상자 중 95%에서 특정 수면자세를 취하면 이갈이가 발생하지 않았다.

검사 시 총 280회의 이갈이가 관찰됐는데, 이중 84%가 똑바로 누웠을 때 이를 갈았으며, 10%가 좌측 수면 시, 6%가 우측 수면 시에 이를 갈았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팀이 각 대상자에게 이를 갈지 않는 자세를 한 가지씩 제시하자, 10명은 우측으로 자면 이를 갈지 않았고, 6명은 좌측으로 누었을 때, 3명은 옆으로 누웠을 때 이를 갈지 않았다. 한편 연구팀은 전체 이갈이 횟수의 85%에 해당하는 238회가 수면 중 이상호흡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나 이갈이가 수면 호흡장애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한진규 소장은 “이갈이는 단순 치과적인 문제가 아니라 수면 중 호흡행태, 수면자세, 체내 철분량, 심리적인 문제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일어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올 6월 미국에서 열리는 미국수면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