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한쪽만 코 막히는 이유

입력 2022.12.02 08:30

코막힘
사람은 무의식적으로 한쪽 콧구멍을 주축으로 숨쉬기 때문에, 코막힘도 한쪽 콧구멍에만 나타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겨울이면 비염, 코감기 등으로 코가 꽉 막힌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이때 코는 꼭 한쪽만 막히곤 한다. 왜 그런 걸까?

놀랍게도 사람은 숨 쉴 때 두 콧구멍을 모두 이용하지 않는다. 무의식적으로 오른쪽과 왼쪽을 특정 주기에 맞춰 번갈아 가며 숨 쉰다. 호흡을 통제하는 자율신경계는 효율적으로 숨 쉬도록 하기 위해 한쪽 콧구멍이 더 넓어지도록 조절한다. 왼쪽 코점막을 부풀려 콧구멍을 좁혔다면, 오른쪽 코점막은 수축시켜 콧구멍을 넓히는 식이다. 이때 숨은 당연히 오른쪽 콧구멍을 이용해 쉬게 된다. 이렇게 한 쪽씩 콧구멍이 넓어지는 주기를 비주기(鼻週期)라고 하는데, 사람마다 다르지만 보통 1~4시간 주기로 돌아간다.

콧구멍이 좁아진 곳에서 코가 막히는 현상이 나타난다. 찬바람, 병균 등이 콧속을 자극하면 콧속 하비갑개라는 뼈 점막이 더욱 부풀어 오른다. 오른쪽 콧구멍에서 숨을 쉬고 있을 때, 안 그래도 좁아진 왼쪽 코에 이런 자극 물질이 들어왔다고 가정해보자. 왼쪽 콧구멍은 더 좁아져 꽉 막혔다는 느낌마저 들게 된다. 반대로 오른쪽 콧구멍은 넓어져 있기 때문에 점막이 부풀어 올라도 숨 쉴 공간이 남아있게 된다. 우리는 상대적으로 느껴, 오른쪽 콧구멍만 뚫려있다고 여기게 된다.

한편, 코는 특히 누워있을 때 심하게 막힌다. 머리 쪽으로 피가 쏠리면서 혈관이 팽창해 하비갑개가 더욱 부풀어 오르기 때문이다. 코 막혀 숨쉬기 힘들다면 눕기보단 앉거나 일어서 있는 것이 좋다. 생리식염수를 이용해 세척하는 것도 방법이다. 콧물 등 이물질을 제거해 숨 쉴 수 있는 공간이 생기게 한다. 따뜻한 물을 수시로 마시는 것도 좋다. 찬 공기로 부푼 코점막이 안정될 수 있다. 감기 증상이 없는데도 코 막히는 증상이 지속된다면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원인을 찾아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