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젊은데… 주름 만드는 습관 3

입력 2022.09.16 16:41

여성이 팔자주름에 손을 대고 있는 사진
자신도 모르게 짓는 표정이나 습관이 주름을 유발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름은 인상을 결정짓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 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이 주름이 생긴다. 하지만 노화 이외에 자신도 모르게 짓는 표정이나 습관 때문에 주름이 생기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눈 치켜뜨기-이마 주름
눈을 치켜뜨는 습관이 있으면 이마 주름이 잘 생긴다. 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쉽게 흥분하는 다혈질인 경우 또는 안검하수(윗 눈꺼풀의 높이가 정상보다 낮은 것)가 있으면 눈을 치켜뜨기 쉽다. 이마 주름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평소 본인의 표정 습관을 잘 관찰해 의식적으로 표정을 관리해야 한다. 이마를 마사지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수건으로 머리와 이마의 경계 부위가 팽팽해지게 묶은 후 이마에 마사지오일을 바른다. 그리고 양손의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 원을 그리듯 이마 전체를 마사지한다. 하루 2번, 10분씩 해주면 좋다.

◇잦은 흡연, 잘못된 수면 자세-팔자 주름 
팔자주름은 코 양옆에서 입 쪽으로 내려오는 부위가 세로로 길게 패인 것이다. 담배를 피우면 입가 근육을 많이 사용해 팔자주름이 잘 생긴다. 또 엎드리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습관을 들이면 볼이 눌리고 주름진 부위에 자극이 가해져 팔자주름이 생기거나 깊어질 수 있다. 팔자주름을 예방하려면 흡연을 삼가고 잘 때는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눕는 것이 좋다. 또한 물이나 음료를 마실 때는 빨대를 사용하지 말고 입구가 넓은 병이나 컵을 사용한다.

◇높은 베개-목 주름 
목은 얼굴보다 피하지방이 적고 피부가 얇아 주름이 생기기 쉽다. 특히 높은 베개를 베면 고개가 앞으로 과하게 꺾여 목 주름을 유발한다. 베개 높이는 천장을 바라보고 똑바로 누웠을 때 바닥부터 뒷목의 움푹 팬 곳까지 6~10cm 정도가 적절하다. 목주름 예방을 위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좋다. 목을 뒤로 젖히거나 상하좌우로 당기면 목뿐 아니라 턱선도 함께 당겨 얼굴 주름까지 예방할 수 있다. 입을 힘주어 벌렸다 다물었다 하는 것도 얼굴에서 목으로 이어지는 근육을 늘려 목 주름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