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도 잔 것 같지 않다… ‘열대야’ 이기고 숙면 취하는 법

입력 2022.07.01 21:00

열대야에 잠 못 자는 사람
열대야에 숙면 취하는 방법으로 춥게 자지 않기, 찬물로 샤워하지 않기 등의 방법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번 주 계속된 폭우가 잠시 그치면서 주말 동안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는 열대야가 유독 빠르게 찾아왔다. 사상 처음으로 ‘6월 열대야’가 찾아오면서 더워서 순간순간 깨는 여름밤도 성큼 다가왔다. 열대야에 숙면 취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춥게 자지 않기=에어컨을 장시간 낮은 온도로 틀어놓은 채 잠에 들면 오히려 잠에서 깰 수 있다. 여름철에 가장 적합한 잠자리 온도는 24~26도다. 냉방병도 생길 수 있다. 냉방병을 예방하려면 실내온도를 너무 낮추지 말고, 에어컨을 약하게 해 여러 시간을 틀어놓거나 에어컨이 자동으로 꺼지는 예약 기능을 설정해놓는 편이 낫다.

▶찬물로 샤워하지 않기=찬물 샤워는 숙면에 좋지 않다. 찬물 샤워는 혈관과 근육의 급격한 수축을 일으켜 몸에 열을 발생시킨다. 오히려 잠자기 1~2시간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 몸의 열을 식혀주고 피로가 풀려 숙면에 도움이 된다.

▶생체시계 일정하게 유지하기=성인이라면 하루 7~8시간, 어린이들은 9~10시간이 수면이 적당하다. 내 몸의 생체시계를 일정하게 만들려면 권장 수면시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무더위에 밤을 지새웠더라도, 아침엔 일정한 시간에 깨어나 활동해야 한다. 밤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해서 늦은 시간까지 자면 생체 리듬이 깨지고 다음 날 잠자는 시간도 일정하게 유지하기 힘들어진다.

▶술, 커피 마시지 않기=밤에 자기 전, 술을 한잔 마시고 잠을 청하려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술은 오히려 수면 중간에 자주 깨게 만들어 좋지 않다. 또 카페인이 들어있는 커피, 홍차, 초콜릿, 콜라, 담배는 각성효과가 있다. 불면증과 두통을 유발하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