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가 들이쳐도 창문을 열어야 하는 이유

입력 2022.06.15 19:00

장마철 창문
비가 오더라도 실내 세균 농도를 줄이기 위해 환기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곧 장마다. 장마철엔 설사 집에 비가 들이치더라도 환기하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 습도가 올라가면서 호흡기질환의 주범인 총부유세균 농도가 올라가기 때문이다.

총부유세균은 공기 중에 떠있는 일반세균과 병원성세균을 뜻한다. 악취뿐 아니라 알레르기, 호흡기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먼지나 수증기 등에 붙어 생존하며 다른 실내 오염물질과 달리 스스로 번식하기 때문에 실내 공기질을 관리하지 않으면 순식간에 고농도로 증식한다. 대표적인 요인이 습도다. 실내 습도가 70%만 넘어도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실험도 있다.  장마철엔 실내 평균 습도가 연중 최고치인 80∼90%까지 올라간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2월부터 11월까지 경기북부 업무시설과 어린이집 1곳씩을 선정해 63회에 걸쳐 실내 공기질을 조사·분석했다. 그랬더니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는 ▲ 장마철 때 업무시설 224CFU/m3·어린이집 255CFU/m3 ▲비장마철 우천 땐 업무시설 182CFU/m3·어린이집 227CFU/m3 ▲맑은 날엔 업무시설 103CFU/m3·어린이집 95CFU/m3로 나왔다. 장마철 총부유세균 농도가 맑은 날보다 2.2~2.7배 높았던 것이다. 연구원은 장마철 온도와 습도가 총부유세균 번식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총부유세균 농도를 줄이는 방법은 간단하다. 환기만 하면 된다. 위의 연구에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밀폐상태를 유지한 채 30분간 환기를 1~3회 실시하고 총부유세균 농도를 측정하는 실험도 진행했다. 결과는 온도와 습도가 크게 변하지 않았음에도 환기를 하면 실내 총부유세균 평균 농도가 53.7% 줄었다는 것이다. 비가 올 때 창문을 열면 실내 습도가 높아진다고 우려할 수 있지만 공기질 관리를 위해서라도 하루 10분간 총 3번 정도는 환기해주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