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심한 남성, 술이랑 '이것' 자주 먹는다

입력 2022.05.17 16:52

삼육대 황효정 교수팀, 성인 남성 3464명 분석 결과

가공육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는 남성은 ‘가공육’과 ‘술’ 식사 패턴을 많이 했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가공육

평소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남성은 ‘술’·‘가공육’ 식사 패턴, 스트레스를 덜 받는 남성은 ‘건강’ 식사 패턴을 주로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황효정 교수팀이 2014∼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19∼64세) 남성 3,464명을 대상으로 식품 섭취빈도에 따른 식사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황 교수팀은 된장·두부·채소·김치·생선탕·생선국 등을 즐겨 먹으면 ‘건강’ 식사 패턴, 국수ㆍ튀긴 돼지고기·패스트푸드·소다·간식 등을 선호하면 ‘가공육’ 식사 패턴, 술을 자주 마시면 ‘술’ 식사 패턴으로 분류했다.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는 남성은 ‘가공육’과 ‘술’ 식사 패턴을 많이 했다. “스트레스를 덜 느낀다”는 남성은 ‘건강’ 식사 패턴을 보였다.

황 교수팀은 논문에서 “스트레스는 성인 남성의 식사 패턴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선 ‘가공육’·‘술’ 식사 패턴과 같은 바람직하지 않은 식사 섭취를 하는 것보다 운동 등의 다른 건전한 방법을 활용하는 것이 건강 유지 스트레스 관리법”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 남성은 단백질·인·철분(빈혈 예방)·티아민(비타민 B1, 정신 건강)은 나이나 스트레스와 관계없이 일일 권장량을 초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뼈 건강)과 비타민 A(감염 예방)는 나이나 스트레스와 상관없이 일일 권장량 미만을 섭취했다. 비타민 B군의 일종인 나이아신은 하루 권장량 미만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영양사협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