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22.03.08 14:13

스트레스를 받는 모습
과도한 스트레스는 각종 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리 몸은 신체 변화, 기후 변화, 생각 변화 등 다양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 과정에서 신경을 곤두세우는 요소들이 스트레스가 되곤 한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에 ‘건강한 긴장감’을 불어넣지만, 과도할 경우 여러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면역습관’(비타북스 펴냄) 저자 대암의원 이병운 원장은 “스트레스는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에 따라 ‘긍정적 스트레스’와 ‘부정적 스트레스’로 나뉜다”며 “긍정적 스트레스는 생산성과 창의력을 높이는 반면, 부정적 스트레스가 누적될 경우 신체적·정신적으로 건강에 영향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스트레스는 몸의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킨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흥분, 위협, 불안 등의 감정을 느끼면, 곧이어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서 몸과 마음이 원상태로 돌아온다. 이 같은 과정이 적절히 반복될 경우, 대응 능력이 향상돼 낯선 스트레스 상황에도 의연히 대처할 수 있게 된다.

문제는 부교감신경의 대응 역량을 압도할 만큼 스트레스가 크거나 누적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경우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해 자가면역세포가 공격을 받아 세포 속 유전자가 변형될 수도 있다. 이 같은 비정상적 세포 증식이 장시간 지속되면 암을 비롯한 여러 질환의 원인이 된다.

스트레스는 순환기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과도한 스트레스가 교감신경을 계속해서 활성화하면, 혈관이 수축돼 체내 순환이 정체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순환기에 문제가 생길 경우, 내분비 질환을 비롯한 다양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병욱 원장은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일상에서부터 여러 노력들이 필요하다”며 “명상·독서·산책과 ‘자주 웃기’ 등을 틈틈이 실천하면 부교감신경이 자극돼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낙천적인 사람들은 바이러스와 맞서 싸우는 자연 살해 세포의 기능이 강하다”며 “평소 긍정적인 마음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