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프탈레이트 노출’ 피해야… 태아 아토피피부염 발병↑

입력 2021.12.20 09:58

삼성서울병원-건국대병원 연구팀, 모노벤젠프탈레이트 관련성 규명
태아기 노출시 아토피피부염 발병 위험 증가 확인

아토피
엄마 뱃속에 있을 때 프탈레이트에 노출된 아기들은 아토피피부염의 발병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엄마 뱃속에 있을 때 프탈레이트에 노출된 아기들은 아토피피부염의 발병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화장품 등을 통해 일상 생활에서 흔히 노출되는 합성화학물질이며, 아토피 피부염은 천식, 알레르기비염, 수면장애 등 합병증으로 이어지기 쉬운, 아동에게 흔한 질환이다.

삼성서울병원 아토피환경보건센터 안강모 센터장(소아청소년과 교수), 건국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용민 교수, 고신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민영 교수 공동연구팀은 프탈레이트와 아토피피부염의 관련성을 연구한 논문들을 메타분석했다. 태아기 프탈레이트 노출과 아토피피부염의 관련성을 메타분석 방법으로 체계적으로 밝힌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유럽과 미국, 아시아에서 보고된 코호트 연구 11건을 분석했더니 프탈레이트 중에서도 모노벤질프탈레이트(MBzP)가 아토피피부염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적으로 모노벤질프탈레이트에 노출된 경우 그렇지 않을 때 보다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이 16%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프탈레이트의 경우 관련 자료 부족으로 이번 연구에서는 위험성이 규명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생활 속에서 프탈레이트 노출을 최소화할 것을 권고했다. 아토피피부염 이외에도 프탈레이트에 노출시 내분비계를 교란시켜 각종 질환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펴낸 ‘유해물질간편정보지’에서는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이려면 물을 자주 마시고, 뜨거운 음식이나 액체를 담을 땐 가급적 유리, 도자기, 스테인리스 제품이나 플라스틱 중에서도 내열 온도가 높은 제품을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화학성분이 들어간 제품 대신 천연 비누 등을 사용하고, 주기적으로 청소와 환기하여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먼지를 제거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연구팀은 “프탈레이트의 유해성은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이로 인한 아토피피부염 발병과도 연관성이 있다는 게 이번 연구로 밝혀졌다” 면서 “그러나 정확한 인과관계 등 보다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근거를 규명하여 환경유해물질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회적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Allergy & Asthma Proceedings’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