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백과 TV] 중년 남성의 ‘감기’? 치료 포기하면 안 되는 이유

입력 2021.10.21 10:59

 

전립선비대증은 국내 환자만 130만 명 이상으로 알려진 대표적 전립선 질환이다. 전립선비대증의 증상으로는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와 잠깐 뜸을 들여야 소변이 나오는 ‘지연뇨’, 소변을 보고 나서도 시원하지 않은 ‘잔뇨감’, 소변을 참기 힘든 ‘급박뇨’, 자다가 일어나 소변을 보게 되는 ‘야간뇨’ 등이 있다. 또한 소변줄기가 약해지고 배뇨통이 생길 수 있으며 성기능 저하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 같은 배뇨장애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것은 물론, 무기력증, 우울증, 수면장애 등의 원인이 되고, 방광염, 요로결석 등 다양한 합병증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전립선비대증 증상이 있다면 연령에 관계없이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해야 한다. 휴먼영상의학센터 정혜두 원장과 만나 전립선비대증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질병백과 TV] 중년 남성의 ‘감기’? 치료 포기하면 안 되는 이유
헬스조선DB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