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진단 vs 경옥고, 효과 제대로 보려면?

입력 2021.09.20 20:00

공진단 경옥고
공진단과 경옥고는 각각 더 적합한 사람이 다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명절 맞이 가족 친지 몸보신을 위해 한방 보약 양대산맥이라는 공진단(供辰丹)과 경옥고(瓊玉膏)를 구매한 이들이 많다. 두 약은 제형만 다른 보약처럼 보이기 쉬운데, 각각 '약발'이 잘 받는 사람은 따로 있다. 어떻게 복용하느냐에 따라 효과도 달라진다. 공진단과 경옥고의 효과를 제대로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공진단 vs 경옥고, 차이는?
공진단과 경옥고 모두 다른 약에 비해 제조과정이 복잡해 시간과 정성이 많이 필요한 보약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공진단은 사향, 녹용, 당귀, 산수유 등으로 구성된다. 간혹 인삼과 숙지황을 더해 처방하기도 한다. 경옥고는 생지황, 인삼, 백복령, 백밀(꿀) 등으로 만들어진다. 경옥고에는 녹용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게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이다.

쓰임도 차이가 있다. 동의보감 등에 따르면, 공진단은 선천적으로 허약한 사람에게 사용한다. 화기를 내려(火降)주는 효능이 있어, 질병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다. 피로, 기력저하, 집중력 저하, 피부 혈색 불량, 식욕 부진, 두통, 구내염, 산후 수족냉증 등에 사용하면 좋다.

경옥고는 신경성 소화불량과 식욕부진, 두통 및 어지럼증, 만성질환으로 인한 허약상태의 회복, 두근거림(심계항진), 쉽게 놀라는 경우, 수족냉증 등에 사용한다. 동의보감 등에는 경옥고가 기력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며 노화를 억제해 주는 효능이 있다고 나와 있다. 옛 조상들은 머리가 검어지고 치아가 튼튼해지고 체력이 증진되는 약으로 경옥고를 복용했다.

◇스트레스 심하다면 '공진단' - 노화로 기력 없다면 '경옥고'
공진단과 경옥고 모두 허약한 사람이 복용하면 기력 회복에 좋은 약이지만, 먹었을 때 효과가 더 좋은 대상은 차이가 있다.

공진단은 선천적으로 허약한 체질의 사람이나,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커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보양 효과가 더 효과가 좋다. 경희대학교 한방병원 간장조혈내과 과장 김영철 교수는 "신경이 예민하고 운동량이 적은 여성, 피로를 심하게 느끼는 남성, 선천적으로 허약한 경우, 중장년의 양기부족을 보강하는데는 공진단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김영철 교수는 "공진단은 체질에 상관없이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경옥고는 기력이 없는 노인이 복용하면 좋다. 노화로 인해 허약해진 경우, 노인성 변비, 만성적인 요통, 오랜 투병으로 인해 기력이 떨어진 경우, 면역력 저하로 인한 질환 예방 등에 효과가 좋다. 김영철 교수는 "경옥고는 특별한 질환이나 이상소견이 없지만, 전반적으로 기력이 저하된 상태거나 기력이 부족한 노인의 보약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공복 섭취가 가장 좋아
공진단과 경옥고는 섭취 방법도 다르다. 공진단은 매회 1환씩 매일 1~2회를 복용해야 한다. 하루에 몇 번 먹느냐에 따라 복용시간이 달라질 수 있다. 김영철 교수는 "공진단을 1일 1회 복용한다면, 아침식사 전 또는 저녁 식사 후 2시간 이상 지나고 나서 복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 2회 복용한다면,

아침식사 전에 1환을 먹고, 저녁 식사 2시간 이후부터 취침 전 사이에 추가로 1환을 복용하면 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경옥고는 매회 1~2숟갈 정도를 하루에 2~3회 복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보약의 효과를 최대한으로 누리고 싶다면, 공진단과 경옥고 모두 공복에 복용하는 게 좋다. 다만, 소화기관이 약하다면 주의가 필요하다. 김영철 교수는 "두 약제 모두 최상의 효과를 위해서는 공복에 복용하는 게 좋지만, 소화력이 약해 약을 먹고 배가 아프거나 설사를 한다면 소화력을 보강하는 약을 먼저 복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