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마신 뒤 바로 영양제 복용… 효과 뚝 떨어뜨려

입력 2020.11.03 16:14

커피 들고 있는 손
커피 속 카페인은 비타민이나 미네랄의 체내 흡수를 막아 커피와 영양제 섭취 사이 간격을 두 시간 이상 띄우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타민 등의 영양제를 복용하기 전에는 '커피'를 언제 마셨는지 떠올려볼 필요가 있다. 커피 마신 후 두 시간 이내 비타민이나 미네랄제제를 복용하면 그 효과를 제대로 보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커피, 홍차, 녹차 등에 든 카페인은 비타민D나 철분이 위장에서 흡수되는 것을 방해한다. 구체적으로 카페인은 소장에서 분비되는 비타민D를 흡수하는 수용체를 차단한다. 철분은 카페인과 잘 결합하는 성질 때문에 위장에서 흡수되기 전 카페인과 만나면 서로 달라붙어 소변으로 배출된다. 실제 카페인은 철분의 흡수율을 80%까지 떨어뜨린다.

비타민B군과 비타민C 등 수용성 비타민은 카페인의 이뇨작용에 영향을 받는다. 카페인의 이뇨작용은 소변으로 배출되는 수용성 비타민의 양을 늘릴 수 있다. 칼슘 등 미네랄도 소변으로 배출되는 영양소여서 카페인 과다 섭취를 삼가야 한다.

카페인이 체내에 들어와 배출되는 시간은 두 시간 정도다. 따라서 커피를 마셨다면 최소 두 시간 후 영양제를 복용하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