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짜게 먹으면 자녀 고혈압 발병 위험 높아져"

입력 2020.11.18 09:54

고대의대 생리학교실 김양인 교수팀 연구

임신부
임신·수유 중에 과도하게 염분을 섭취하면 태어나는 자녀가 성인이 되었을 때 고혈압 발병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임신·수유 중에 과도하게 염분을 섭취하면 태어나는 자녀가 성인이 되었을 때 고혈압 발병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염분 섭취에 따른 혈압상승의 정도는 사람마다 상이한데, 염분 민감성(salt sensitivity)이 있는 사람은 민감성이 없는 사람에 비해 염분 섭취로 인한 혈압의 증가 폭이 훨씬 크다. 장기적으로 염분을 과도하게 섭취하는 경우, 고혈압이 발생하느냐 마느냐는 염분 민감성에 큰 영향을 받는다.

염분 민감성은 유전되는 형질일 수 있지만 생활습관과 같은 요인에 의해 후천적으로 획득될 수도 있다. 이에 고려대 의대 생리학교실 김양인 교수팀은 임신·수유 중에 염분의 과도한 섭취가 태어나는 아기에게 염분 민감성을 유발시킴으로써 이 아기가 성인이 되었을 때 염분-의존성 고혈압(salt-dependent hypertension) 발생에 기여하는지, 더 나아가 염분 민감성 및 염분-의존성 고혈압 발생의 기저 기전이 무엇인지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연구팀은 어미 쥐에게 임신·수유 중에 염분을 과도하게 섭취시키면 태어나는 새끼 쥐가 염분 민감성을 갖게 되어 성체가 되었을 때에 염분-의존성 고혈압의 발병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과도한 염분 섭취에 따라 어미 쥐에게서 분비가 증가되는 바소프레신이라는 신경호르몬이 새끼 쥐에게 염분 민감성을 갖게 하는 결정적인 인자라는 사실도 확인하였다.

나아가 성체가 된 새끼 쥐가 염분을 과도하게 섭취할 시 정상적인 쥐에 비해 바소프레신이 과하게 분비되고 이것이 혈관수축 및 신장에서의 수분 재흡수 작용을 통해 염분-의존성 고혈압을 야기한다는 증거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연구팀은 과도한 바소프레신 분비의 원인이 뇌의 시상하부에 존재하는 바소프레신 뉴런에 작용하는 GABA(γ-aminobutyric acid)의 작용이 억제성에서 흥분성으로 변환되기 때문임을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임신 혹은 수유 중 짜게 먹는 잘못된 식습관이 추후 자녀에게서 고혈압의 소인, 즉 염분 민감성을 초래함으로써 염분-의존성 고혈압을 야기할 수 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제1저자인 김영범 연구교수는 “현재 한국인의 하루 평균 염분 섭취량이 WHO 권고량의 2.4배인 4878 mg로 세계 1위”이라며 “이 연구가 고혈압과 과도한 염분섭취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저명한 국제학술지 <Journal of Molecular and Cellular Cardiology> 2020년 10월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