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20.07.23 08:00

과일 사진
스트레스 관리를 우해서는 비타민B, 비타민C가 든 식품을 먹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스를 먹어서 해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몸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이에 대응하는 호르몬 '코르티솔'을 분비한다. 코르티솔이 오래, 많이 분비되면 신체 대사가 불균형해지고 쉽게 배가 고프다. 이때 달고 자극적인 음식을 찾게 되는데, 단 음식을 먹으면 코르티솔 분비가 줄고, 매운 음식을 먹으면 기분을 좋게 만드는 엔도르핀 분비가 촉진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효과가 일시적이기 때문에 다시 달고 자극적인 음식을 찾게 된다. 이 과정이 반복되면 살이 찌고 이로 인해 스트레스가 늘어나고 다시 폭식하는 '악순환'이 발생한다. 스트레스 자체를 줄여야 하지만,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비타민B, 행복 호르몬 분비 촉진
비타민B군은 몸속 호모시스테인 수치를 낮춰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세로토닌과 도파민 분비를 촉진한다. 호모시스테인은 우리 몸속에서 아미노산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대사물질인데, 수치가 높으면 세로토닌과 도파민 분비를 막아 스트레스로 인해 우울할 확률이 높아진다. 비타민B군이 풍부한 음식으로는 통곡물, 달걀, 유제품, 견과류, 아보카도, 바나나가 있다.

비타민C, 뇌가 스트레스에 잘 대응하게 도와
비타민C는 코르티솔 수치가 조절되도록 뇌 기능을 개선한다. 코르티솔이 분비되면 뇌는 대응하기 위해 여러 가지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한다. 이때 필요한 것이 비타민C다. 비타민C는 뇌세포를 보호하고 뇌가 만들려는 신경전달물질이 잘 생산되도록 돕는다. 비타민C가 풍부한 식품은 레몬, 오렌지, 망고, 석류, 브로콜리다. 특히 레몬·오렌지·라임에서 나는 시트러스 향은 뇌의 혈류를 원활하게 만들어 두통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