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방법 장점만… '단일공 로봇 복강경 수술'로 자궁·가임력 지킨다

입력 2020.03.04 05:30

부인암 최신 수술법

로봇 팔로 시야 확보, 섬세한 수술 가능
복강경으로 병변·종괴 감촉까지 확인해
수술 난도 높아… 집도의 숙련도 중요
난임센터 연계, 환자 맞춤형 치료 제공

일산차병원은 복강경 수술과 로봇수술의 장점을 살린 ‘단일공 로봇 복강경 병합수술’ 시행이 가능하며, 난임센터와 연계해 환자의 가임력 보존에 힘쓴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국내 암 발병률은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부인암은 사정이 조금 다르다. 환자가 점점 늘어나며, 젊은 환자도 많다. 특히 젊은 부인암 환자는 자궁·가임력 보존과 관련해 고민이 많다. 이때 고려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로봇수술이다. 일산차병원 이기헌 부인종양센터장은 "로봇수술은 수술 후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자궁·가임력 보존에 유리하다"며 "우리 병원은 산부인과 단일과목 로봇수술 최단기 1500례 등을 기록한 차병원 임상 노하우를 접목해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연임신 고려하면 로봇수술도 가능

부인암 환자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자궁내막암만 봐도 2010년 702명에서 2019년 1947명으로 국내 환자가 크게 늘었다. 난소암 또한 같은 기간 동안 2845명에서 4517명으로, 자궁경부암은 3340명에서 3611명으로 늘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부인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할 수 있다. 다만 가임력 보존을 위해서는 섬세한 치료가 필요하다. 여성 생식기는 좁은 골반 안에 다른 장기와 함께 있어 수술이 까다롭고, 임신과 관련된 부위에 손상을 주면 가임력 보존이 어려울 수 있다.

최근에는 로봇수술이 중요한 치료법으로 논의된다. 로봇수술은 배를 가르지 않고, 몸 3~5군데에 5~8㎜ 크기 구멍을 뚫는다. 구멍 안으로 수술도구를 장착한 로봇 팔을 넣어 수술한다. 일산차병원 부인종양센터 김성민 교수는 "로봇수술은 복강경수술에 비해 시야가 10배 넓고, 3D 입체영상으로도 확인하다보니 섬세한 수술이 가능해 가임력 보존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일산차병원 부인종양센터 나영정 교수는 "가임력 보존이 필요한 환자의 자궁근종 수술에도 로봇수술이 최근 많이 쓰일 정도로 정교한 편"이라고 말했다.

◇일산차병원, 로봇과 복강경 장점 합친 수술 시행

일산차병원 부인종양센터는 여기서 더 진보된 '단일공 로봇 복강경 병합수술'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단일공은 구멍이 1개란 뜻이다. 환자 입장에서는 흉터도, 감염 위험도 줄어든다. 대신 의사 입장에서는 수술 난도가 높아진다. 구멍이 하나뿐이라 기술도 뛰어나야 하고, 일반 로봇수술보다 기구 강도가 약해 병변 절제시 제한이 생길 수 있다. 로봇수술은 로봇 팔이 병변·종괴를 만져야 해 의사가 감촉을 느끼기 어렵다.

단일공 로봇 복강경 병합수술은 병변 제거는 의사가 직접 만질 수 있고 절제 제한이 덜 한 복강경으로 한다. 거기에 섬세함이 필요한 제거 부위 봉합은 로봇 팔을 사용한다. 김성민 교수는 "단일공 로봇 복강경 병합수술은 흉터에 민감한 여성 환자에게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며 "다만 단일공은 난도가 높아 집도의 숙련도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인암 중 로봇수술이 가능한 대표 암은 자궁암·자궁내막암이다. 이기헌 부인종양센터장은 "특히 초·중기 자궁내막암 환자는 개복수술 로봇수술의 생존율 차이가 거의 없고, 로봇에 내재된 기술로 림프절 절제도 가능해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림프부종 예방도 가능하다"며 "양성 종양인 자궁근종이나 난소종양을 치료할 때도 자궁벽 손상을 최소화하거나 정상 난소를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환자 맞춤형 치료가 중요… 난임센터와도 연계

로봇수술이 무조건 최선은 아니다. 일산차병원 부인종양센터 이철민 교수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알맞은 치료법은 다르다"며 "검사와 상담, 전 진료과가 협진하는 다학제 시스템을 통해 최선의 치료법을 찾으려 노력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암이 많이 진행된 말기는 로봇수술보다 개복수술을 권장한다. 악성 자궁·난소 종양이 있으면 종양이 복강 내에서 파열되지 않는 상태로 제거하는 게 중요해 개복수술을 할 수 있다. 비수술 치료도 있다. 초기 자궁내막암이면 고용량 프로게스테론 호르몬 요법으로 내막 세포 비정상 증식을 억제하는 식이다.

치료 과정에서 가임력 상실이 불가피하면 난임센터 연계를 통해 수술 전 난자·배아 냉동이 가능하다는 것도 일산차병원의 장점이다. 이기헌 부인종양센터장은 "치료에 앞서 환자의 가임력 저하 여부를 검사하며, 수술 후 어떻게 임신을 시도할지도 적극적으로 협의해 환자 맞춤형 치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