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지질혈증 치료제 페노피브레이트, 심혈관질환 위험 26% ↓

입력 2019.10.04 11:14

고대안암병원 김신곤 교수 연구

고려대학교 김신곤 교수 연구진(내분비내과 김신곤 교수, 김남훈 교수, 의학통계학과 이준영 교수,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한기훈 교수)이 국내 대사증후군 환자에게 페노피브레이트 치료 병행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김신곤 교수, 논문 사진
고대안암병원 제공

김신곤 교수팀은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2002년~2015년 데이터를 기반으로 스타틴제제(HMG-CoA 환원효소 억제제)를 복용 중인 대사증후군 환자 2만9771명을 대상으로 페노피브레이트 복용군과 그렇지 않은 군으로 나누어 평균 30개월을 추적했다. 그 결과, 페노피브레이트 복용군에서 심근경색증, 뇌졸중, 심혈관사망이 26% 감소했다. 특히 효과는 중성지방이 높고 HDL 콜레스테롤이 낮은 환자군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국가 기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대사증후군 환자에게 페노피브레이트 약제의 효능을 증명한 것은 세계 최초다.

◇중성지방 높은 한국인에게 효과적

스타틴은 많은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심혈관질환의 고위험군에서 LDL콜레스테를을 낮춰 심근경색증, 뇌졸중, 심혈관사망을 줄일 수 있는 약제로 인정받았다. 스타틴은 심혈관질환 위험을 20~30% 줄일수 있지만 LDL콜레스테롤 조절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잔여 위험도를 개선하려면 중성지방과 HDL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치료제가 필요했다.

페노피브레이트는 주로 중성지방과 HDL 콜레스테롤에 작용하는 약제(PPAR-α 효용제)로서 혈중 지질 수치 개선 이외에도 죽상동맥경화증을 호전시켜 심혈관 위험을 줄일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두 차례의 대규모 임상시험(FIELD 연구, ACCORD-Lipid 연구)에서 페노피브레이트는 심혈관 위험을 줄이는데 실패한 바 있었다.

연구팀은 이전의 실패한 연구들이 제2형 당뇨병이라는 다소 제한적인 조건에서 중성지방이 높지 않은 서양인들을 대상으로 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따라서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대사증후군을 가진 한국인에서는 효능을 증명할 수 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국가기반 데이터를 분석하여 세계 최초로 한국인에서의 페노피브레이트의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를 밝힌 것이다.

김신곤 교수는 “스타틴을 복용 중이더라도 중성지방과 HDL 콜레스테롤이 조절되지 않는 환자에게는 페노피브레이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며 “기존 연구와 진단, 치료 기준은 서양인에 맞춰져 한국인에게 적용하기 부적절한 부분이 있다. 국내 자료를 분석해 연구결과로 만들어 국민들이 가장 건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근거를 만드는 일이 더욱 많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임상의학학술지 BMJ (Impact factor 27.6)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