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의원도 '15분 심층진찰'… 5월말 시범사업 시작 예정

입력 2018.04.18 16:16
청진기
이르면 오는 5월 말부터 환자를 15분간 심층친찰하는 시범사업이 동네의원에서 시작된다.​/사진=​헬스조선 DB

이르면 오는 5월 말부터 환자를 15분간 심층친찰하는 시범사업이 동네의원에서 시작된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8일) 서울대병원 등 상급병원 19곳에서 시범사업 중인 15분 진찰(심층진찰)을 오는 5월부터 동네병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오는 23일 열리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의원의 심층진료 관련 안건을 올릴 계획으로 전해진다.

이는 동네병원 의료 질을 높여 환자의 주치의 역할을 하게 하고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이다.

심층진찰료는 2만6000원 수준으로 현재 초진 진찰료 1만4860원보다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초진진찰료 환자 부담은 4450원인데, 심층진찰료 환자 부담은 7800원 정도다.

동네의원에 심층진찰이 도입되면 환자는 예약을 통해 동네의원에서 15분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외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외과 동네병원에 먼저 심층진찰을 도입한다. 내과는 의료계와 협의를 마친 후 구체적 계획을 정할 계획이다.

또한 복지부는 심층진찰을 원활히 운영하기 위해 하루 심층진찰 건수를 제한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