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300병상 병원 88곳 신청

입력 2018.03.07 15:52
진료의뢰·회송 모형
전국 300병상 종합병원 88곳이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참여를 신청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전국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124곳 중 88곳이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참여 신청을 완료했다.

그동안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은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시행됐지만 오는 4월부터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으로 확대된다.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은 중증환자는 상급종합병원이나 종합병원으로, 경증환자는 병·의원으로 진료의뢰·회송하는 제도다. 의사의 의학적 판단 하에 의뢰와 회송이 이뤄지기 때문에 환자는 적정한 의료기관에서 적절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선정심사위원회' 구성해,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참여를 신청한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88곳을 대상으로 선정 작업에 들어간다. 선정 결과 발표는 3월 중순으로 예정돼있다.

선정 작업은 협력병·의원의 진료 역량을 주로 살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상급종합병원 시범사업 결과, '적절한 회송 병원 선택'과 '환자 설득 어려움'이 주요 건의사항이었다. 따라서 회송 환자를 적절하게 진료할 수 있는 협력병·의원 참여가 중요하다.

그래서 선정 기관 수도 정해놓지 않았다. 신청한 의료기관 현황을 파악한 후 선정 기준을 설정할 계획이다. 지역별 배분을 고려하지만 협진 체계 역량을 꼼꼼하게 따지겠다는 것이다.

앞서 전국 13개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시행한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 결과는 긍정적이다. 사업 전후 회송은 3배 늘었고, 경증질환 회송은 5.5배 증가했다. 외래 회송도 5.6배나 늘었다. 대형병원 환자 쏠림이 줄고, 환자는 적정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는 비율이 늘었다는 뜻이다.

보건복지부는 300병상 종합병원으로 확대되는 진료의뢰·회송 시범사업을 실시 후 올해 안에 지역사회 중심의 의뢰·회송 모형까지 구체화할 계획이다. 대상 지역 선정은 하반기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