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장애인 원격의료 시범사업 시행

보건복지부는 9월부터 부산, 울산, 경남지역 재가 장애인 및 장애인복지시설 거주 장애인, 복지관 이용 장애인을 위한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만성질환을 관리해 건강상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의사가 환자 정보를 보면서 통화로 원격진료를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이번 9월부터 장애인 원격의료 시법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혀, 장애인 건강 관리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조선일보 DB

이번 사업은 영남권역재활병원(양산부산대학교병원)이 주관하고, 의원급 의료기관 2개소가 참여해 해당 지역 장애인 150여 명이 대상이 된다. 이동이 불편한 중증 장애인을 대상으로 장애 관련 합병증인 욕창이나 관절 구축, 인공호흡기 관리 등을 모니터링하고 경증질환 진료 시에는 병원 의사가 직접 방문한 간호사와 화상통신 등으로 연계해 원격협진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애인은 신체활동을 하기 힘들어 만성질환의 위험도가 높은 편이다. 실제로 2014년 장애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 70% 이상이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었으며, 위험요인이 되는 비만율도 전체 인구(32.8%)보다 장애인(39.1%)이 높았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장애인의 경우 접근성의 제약으로 의료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원격의료의 필요성이 가장 높은 대상"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 장애인, 도서벽지 주민, 격오지 부대 군 장병, 원양선박 선원 등 의료서비스 접근성이 낮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의료서비스 접근성 향상을 위한 원격의료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