火傷 땐 즉시 찬물 흘려 15분가량 열 식혀야

입력 2018.02.20 08:03

[박인철 교수의 생활 속 응급상황 대처법] [1]
물집 생기면 '2도'… 병원에 가야

/김지아 헬스조선 기자
뜨거운 물이나 불에 화상을 입었을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15분가량 찬물로 화상 부위를 씻는 것이다. 화상 부위의 열을 식혀 더 이상 조직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뜨거운 물에 손등을 데면 놀라서 손을 움직인다. 그러면 물은 대부분 없어진다. 얼핏 보면 화상의 원인이 없어진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뜨거운 열기가 손등 조직 안쪽으로 전달되면서 조직을 계속 손상시키고 있다. 빨리 화상 부위의 열을 낮추기 위해 찬물로 씻어야 한다. 그러면 치료를 받더라도 예후가 좋다.

물집이 생기는 2도 화상을 입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 감염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2도 화상은 51℃의 물에는 2분, 55℃의 경우 17초, 60℃의 경우 3초 정도 노출됐을 때 발생한다. 흔히 즐겨 마시는 테이크아웃 커피는 70~80℃이므로 아주 짧은 시간만 노출돼도 2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2도 화상의 경우 면적이 작으면 감염이 되지 않게 소독을 하고 거즈로 감싸는 처치를 하면 된다. 하지만 2도 화상이 몸의 20%가 넘거나, 얼굴이나 손·발 등 주요 관절 부위라면 중증에 속하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화학물질에 의한 화상도 우선 물질을 최대한 씻어내야 한다. 화상을 입은 부위에 바세린을 바르거나 생감자를 붙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감염원이 돼서 상처를 악화시킬 수 있다. 물집도 혼자 터뜨리지 말고 병원에 가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