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도 앓는다는 ‘화병’ 갱년기와 혼동 말아야

입력 2013.04.05 09:00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인기 개그우먼 이경실씨가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은 만큼 잠재된 ‘화병’을 치료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화병은 분노증후군의 일환으로 평상시 분노를 가슴에 담아두면서 서서히 축적된 ‘화’로인해 나타나며, 분노, 억울 등의 격한 감정과 함께 가슴 답답함, 열감, 가슴 혹은 목 부위 이물감, 치받아 오르는 느낌 등의 중요증상이 나타나고 불안, 불면, 입 마름, 두통, 어지러움 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사진-서울시 북부병원 제공

1995년 미국정신의학회는 ‘화병’을 ‘hwa-byung’이라는 우리말 용어를 쓰면서 ‘한국민속증후군의 하나인 분노증후군으로 설명되며 분노의 억제로 인해 발생한다.’  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화병은 책임감이 강하며 양심적이고 감정을 잘 억제하는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많이 발생되는데, 오랜 세월 남성 위주의 사회나 가정 환경에서 받은 억울함을 참고 지내 온 중년 여성 뿐 아니라, 최근에는 직장 스트레스가 많거나 자신이 힘든 것을 표현하기 어려워하는 남성들에게서도 자주 나타난다.

특히 중년여성의 경우 여성호르몬이 감소되는 폐경기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화병’과 갱년기 증상을 혼동할 수 있으므로 평소 가슴에 열이 나고 뻐근하며 뭔가 뭉쳤다는 증세가 2주 이상 지속되거나 뒷골이 당기는 느낌이 지속된다면 전문의와 면밀하게 상담한 후 정확한 진료를 실시해야 한다.

화병은 장기간 사회나 가정에서의 억압 등에 의해 발생되는 만큼 생활 속에서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먼저 자신이 처한 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했다면, 전문가와 지속적으로 현재의 상황을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되며, 전문의와 상담 후 약물 요법을 통해 치료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와 함께 웃음치료, 미술치료, 음악치료, 운동치료 등의 사회재활프로그램을 반복적으로 시행하는 것도 효과적이며, 명상이나 등산, 화초 가꾸기, 음악 감상이나 노래를 부르는 등의 방법도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맨 위로